“지금 뿌린 글로벌 씨앗 10년 뒤 결실”

입력 : ㅣ 수정 : 2018-04-25 18:0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허인 KB국민은행장 인터뷰
“제가 지금 글로벌 분야에 뿌린 씨앗은 10년 뒤 결실을 볼 수 있을 것입니다.”
허인 KB국민은행장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허인 KB국민은행장

허인 KB국민은행장은 지난 24일 서울신문과의 인터뷰에서 “글로벌 분야는 긴 호흡으로 봐야하는 비즈니스라 당장 성과를 내기는 현실적으로 어렵다”라며 이렇게 말했다. 허 행장은 지난 2일부터 3박 5일 일정으로 미얀마와 캄보디아를 다녀왔다. 글로벌 부문은 국민은행이 경쟁 은행에 비해 약한 분야로 꼽혀 왔다. 허 행장은 이를 극복하기 위해 중장기적 관점으로 신(新)남방 영업 확대를 추진 중이다.

미얀마 건설부 장관과 만나 협력관계 강화방안을 논의한 허 행장은 “미얀마 정부가 주거개선 작업을 위해 건설부 산하에 은행을 하나 만들었다”면서 “KB가 주택은행 시절 국가의 사업 파트너로서 주택 문제를 관리한 경험이 있어 그 노하우를 전수해주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협력 관계를 잘 유지하다 보면 좋은 평가를 받아 은행업 라이센스도 획득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국민은행이 단기간에 ‘리딩뱅크’ 자리에 올랐지만, 직원들 사이에선 예전보다 세진 노동 강도에 대한 불만도 나온다. 이에 대해 허 행장은 ‘직원 중심’을 강조하며 헤쳐 나갈 계획이다. 그는 “최근 5년간 ‘빨리 추격하자’는 것을 목표로 하다 보니 직원들의 피로도가 분명히 있다”고 인정했다.

허 행장은 “과거 은행 영업점은 고객이 있는 공간 위주로 생각하고 직원들을 위한 공간은 최소화했다”면서 “향후 5년 내 전 지점에 직원 휴식공간을 확대할 예정이고 본부는 올해 안에 가시적 성과가 눈에 보일 것”이라고 밝혔다. 더불어 “복리후생 등 직원들이 타행에 비해 뒤처졌다고 느끼는 부분도 차츰 개선해 나가겠다”며 의지를 보였다.

직원들의 ‘워라밸’(일과 삶의 균형)도 허 행장의 주요 관심사다. 국민은행은 지난해 10월부터 PC오프제를 도입했다. 허 행장은 “30년, 40년 전 일하던 방식을 지금도 그대로 쓰고 있다는 건 굉장한 문제”라면서 “2018년 현재 눈높이에 맞는 일하는 문화를 빨리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상회담 등으로 남북 경제협력 재개 기대감이 커지는 데에 대한 준비도 진행 중이다. 허 행장은 “남북한 관계가 서로 예측 가능한 수준으로 가고 경제적 개방이 지금보다 커졌을 때 금융권과 시중은행이 어떤 역할을 해야하는지 연구를 시작해보려 한다”면서 “우선 사회간접자본(SOC) 등 인프라 개발에 적극적으로 참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최선을 기자 csunell@seoul.co.kr
2018-04-26 2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