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펀드 모아 발전소 지어요

입력 : ㅣ 수정 : 2018-04-25 23:1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올해 서울대공원 공모펀드 등 7개
20개 추가…서울시 1250억 조성


서울시는 올해 태양광 시민펀드를 적극 추진해 신재생에너지 생산을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올해만 서울대공원 태양광 공모펀드 등 7개의 펀드를 공모하고, 2020년까지 20여 개를 추가해 신재생에너지 시민펀드로 총 1250억원을 조성한다는 목표다.


신재생에너지 시민펀드는 시민투자금을 펀드로 공모해 태양광·연료전지 발전소 건설 등에 투자하고, 신재생에너지 생산에 의해 창출된 수익을 투자자에게 배분하는 사업이다. 은행 금리보다 높은 수익률과 공공기관의 책임 운영으로 안정적인 수익성을 낼 수 있다는 점에서 인기를 끌고 있다. 서울시 관계자는 25일 “시민펀드로 직접 참여함으로써 수익금뿐만 아니라 태양광 에너지 확대에 대한 관심도 커질 수 있다”면서 “시 입장에서는 예산 부족 문제도 해결할 수 있다”고 밝혔다.

서울시는 먼저 이르면 오는 6월 서울대공원 태양광 공모펀드를 발매할 예정이다. 서울대공원 주차장에 오는 10월까지 10㎿ 규모의 태양광 발전소를 설치하는 사업이다. 태양광 발전으로는 서울 지역 최대 규모다. 건설비는 약 263억원으로 이 중 95%를 공모펀드로 조달할 계획이다. 수익률은 약 4% 정도가 될 것으로 예상한다.

올해 하반기에는 서울 강동구에 있는 암사아리수정수센터에 설치하는 20㎿ 규모의 연료전지 공모펀드를 발매한다. 연료전지는 수소와 산소의 화학결합을 통해 전기를 생산하는 신재생에너지 중 하나다. 화석연료를 태우는 화력발전에 비해 오염물질 배출이 거의 없는 신에너지로 주목받고 있다.

소규모(100㎾) 사업은 소액투자자도 참여 가능한 클라우드(공동체) 펀드를 추진할 계획이다. 예를 들어 서울 특정 지역에 소규모 태양광 발전소 사업을 추진하고, 해당 지역 주민들만 투자에 참여할 수 있게 하는 방식이다. 지역 주민이 투자해서 발전소를 짓고 운영도 지역 주민 공동체가 하게 된다. 공모펀드와 달리 전국에서 투자자를 모집하는 게 아니라 지역 주민에 한해 온라인 신청만 받는다.

시는 과거 태양광 시민펀드의 성공 경험을 최대한 살려 신재생에너지 보급을 적극적으로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시는 2015년 ‘제1호 서울시 태양광 시민펀드’를 조성했다. 82억 5000만원 규모의 태양광 시민펀드를 국내 최초로 출시해 지축, 개화, 도봉, 고덕차량기지에 4.25㎽급 태양광 발전소를 설치했다. 서울메트로와 서울시 도시철도공사가 해당 사업 추진을 위해 대출을 받았는데, 이 대출 채권에 투자하는 형식이었다. 펀드 수익이 많은 시민에게 골고루 돌아갈 수 있도록 가입 금액도 1인당 최소 100만원 이상 최대 1000만원으로 제한했다. 서울시 관계자는 “당시 3일 만에 1044명이 평균 790만원씩 가입했다”면서 “투자자는 3년 동안 반기별로 연 4.0% 수준의 수익금을 얻고 있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2월 출시한 서울월드컵 연료전지발전소 건설 시민펀드도 발매 당일 오전 중에 완판될 정도로 인기를 끌었다. 114억 규모의 펀드에 1195명이 참여하는 성과를 올렸다.

송수연 기자 songsy@seoul.co.kr
2018-04-26 13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