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 청년장애인들이 만드는 착한커피 보나카페는 “일자리와 꿈의 공간”

입력 : ㅣ 수정 : 2018-04-25 15:3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0개 지점서 25명 근무, 커피·음료만들기와 매장관리까지 교육훈련장 활용
경기 광명시가 청년장애인들의 사회 적응과 경제적 자립을 위해 운영 중인 ‘보나카페’가 장애인들의 일자리와 꿈의 공간으로 거듭나고 있다. 보나카페의 ‘보나(Bona)’는 라틴어로 ‘착한’이라는 말이다. 착한 사람들이 만드는 착한 커피를 착한 값으로 파는 ‘착한 카페’다.

지난 19일 하안도서관내 10호점이 탄생했다. 2012년 4월 시청 종합민원실 내 카페 오픈을 시작으로 시여성비전센터, 시민체육관, 광명장애인종합복지관에 카페를 오픈했다. 이어 2016년 4월 광명동굴과 지난해 시광명도서관점, 광명7동 도덕산쉼터점, 광명보건소점, 시차량등록사업소점이 잇따라 문을 열었다.

보나카페가 자리한 장소들은 특별하다. 장애인복지와 일자리 창출 목적으로 보나카페를 오픈하기 시작했다.

보나카페 하안도서관내 10호점이 지난 19일 탄생했다.광명시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보나카페 하안도서관내 10호점이 지난 19일 탄생했다.광명시 제공

처음 오픈한 시청점은 보나카페 덕에 민원실까지 은은한 커피향이 감돈다. 여성비전센터점은 시민들에게 휴식 공간이 되고 있다. 시민체육관점에는 체육관을 이용하는 시민들과 체육관 공원을 찾는 가족 손님들에게 음료와 간식을 제공하고 있어 새 명소가 되고 있다. 또 광명장애인복지관점은 신축카페로 가장 넓고 실내에 햇볕이 스며들어 안락한 느낌을 준다. 카페 안쪽에 무대가 마련돼 있어 다양한 공연을 할 수 있게 꾸며졌다. 특히 보나카페 광명동굴점은 국내 최고 동굴테마파크라는 명성에 걸맞게 많은 방문객들이 찾고 있다.

보나카페에서 자활하고 있는 청년장애인들은 1호점에 2명을 비롯해 모두 25명이 근무 중이다. 이 중 스무명의 청년장애인이 바리스타 자격증을 갖고 있다. 해마다 한국외식음료협회에서 시행하는 자격과정 시험에서 90% 합격률을 자랑하고 있다.

청년 장애인들이 현장 적응훈련하는 데도 카페가 한몫한다. 카페훈련은 커피·음료만들기의 단순한 시험과정뿐만 아니라 자체적으로 카페운영을 할수 있도록 매장관리 전반을 교육한다. 따라서 장애청년들의 훈련기간은 1년에서 길게는 3년 이상 많은 시간이 소요된다. 실제 현장에서 실습할 수 있는 보나카페 지점들은 장애청년들에게 현장적응 훈련을 하는데 많은 도움이 되고 있다.

이명선 기자 mslee@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