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 플랫폼에 눈돌린 ‘리딩뱅크 라이벌’

입력 : ㅣ 수정 : 2018-04-25 02:0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KB, 국민銀 모바일앱 ‘리브’ 활용
환전 고객 겨냥 여행 서비스 공유


신한, 자회사 제주銀 플랫폼 출시
7월 예약·결제 등 원스톱 서비스


‘리딩뱅크’ 전쟁을 벌이는 KB금융과 신한금융이 이번엔 여행 플랫폼 선점 경쟁에 나섰다. 금융 대신 ‘여행’을 전면에 내세운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KB금융은 고객들이 환전을 위해 모바일뱅킹을 많이 찾는다는 데에서, 신한금융은 제주은행을 자회사로 두고 있어 경쟁력이 있다고 보고 있다.


24일 금융권에 따르면 KB금융은 국민은행의 간편 뱅킹 애플리케이션(앱) ‘리브’를 여행 플랫폼화 시킬 계획이다. 빅데이터 시대에 고객 데이터 수집을 위해 플랫폼 경쟁이 중요한데, 은행 앱이 환전에 많이 이용되는 만큼 여행객 잡기부터 나서겠다는 것이다.

KB금융은 은행 앱이 간편 송금에서는 토스, 카카오뱅크 등 핀테크 앱보다 아직 밀리지만 환전 쪽에서는 경쟁력이 있다고 판단했다. 환전을 위해 하루 평균 5000명이 넘는 고객이 리브 앱을 찾는다. KB금융은 고객들이 해외여행 중 발견한 맛집, 숙박 업소 등을 추천하고 서로 공유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여행 전, 여행 중, 여행 후’에 필요한 내용을 후기로 남길 수 있는 서비스를 준비 중이다. 해당 국가 통화로 환전한 고객이 후기를 남기면 일반 여행 플랫폼보다 더 신뢰성이 높아질 것이란 계산이다.

KB금융 관계자는 “고객이 원하는 금융 서비스를 먼저 제안하기 위해 최대한 많은 데이터를 수집하는 게 중요하다”면서 “‘은행에서 이런 것도 해주네?’라고 느낄 만한 수준으로 준비 중이고 최대한 빨리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신한금융은 오는 7월 제주도에 특화한 여행 플랫폼을 출시한다. 숙박, 맛집, 자동차 렌트, 관광지 정보 등을 제공할 계획이다. 1차적으로 앱에서 정보를 찾고 예약·결제까지 가능한 서비스를 제공한 뒤 향후에는 환전, 비상금 대출 등 금융 서비스도 포함할 전망이다. 이번 아이디어는 조용병 신한금융 회장이 직접 낸 것으로 알려졌다.

제주은행을 자회사로 두고 있는 신한금융은 ‘제주’라는 시장에서 경쟁력이 있다고 판단했다. 현재 글로벌 여행 플랫폼들이 서울에 대해서는 더 많은 정보를 제공할 수 있을지 몰라도 아직 제주에 특화한 연구는 부족하다는 설명이다. 여행 고객들은 실속 있는 정보를 구하고, 지역 소상공인들은 편리한 예약·결제 플랫폼을 얻고, 신한금융은 중국인 관광객 등에게 브랜드를 알리고 방대한 고객 데이터까지 수집하는 ‘1석 3조’ 효과를 목표로 하고 있다.신한금융 관계자는 “초반에는 금융 기능은 전면에 내세우지 않고 비금융 플랫폼을 표방할 것”이라면서 “신한금융의 디지털 역량을 평가하는 좋은 기회가 될 수 있다”고 밝혔다.

최선을 기자 csunell@seoul.co.kr
2018-04-25 2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