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속된 신연희 강남구청장, 휴대폰 요금 19억원 지원

입력 : ㅣ 수정 : 2018-04-24 09:2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선거법 위반 혐의로 구속된 신연희 서울 강남구청장이 구청직원들의 휴대전화 요금 19억여원을 지원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신연희 서울 강남구청장. 연합뉴스

▲ 신연희 서울 강남구청장.
연합뉴스

24일 위례시민연대에 따르면 신연희 구청장이 이끄는 강남구청장이 법적 근거가 없이 ‘자체 방침’만으로 2011년부터 지난해 5월까지 6년여 동안 소속 공무원 1300여명과 구의원 21명에게 19억 4000여만원의 휴대전화 요금을 지원해줬다는 것이다.


강남구는 5급 이상 직원에게는 월 5만원, 6급 이하 직원에게는 월 2만원을 휴대폰 요금 지원 명목으로 지급했다. 구의원에게는 소액결제 등을 제외하고 월 10만원 이내의 휴대폰 요금을 줬다. 지난 6년여간 구청 직원에게 18억여원, 구의원에게 1억 4000만원이 들어갔다. 강남구는 이와 별도로 부서 별로 업무 특성에 따라 공용 휴대전화와 이용 요금을 지급하고 있다.

이와 관련해 공무원의 급여성 경비 지원은 법령과 조례에 근거가 있어야 하는데, 휴대폰 요금 지원은 포함돼 있지 않다. 서울 25개 자치구 중에서도 직원들에게 업무 특성과 관계없이 일괄적으로 휴대폰 요금을 지원하는 곳은 강남구청 뿐이었다. 강남구청은 지난해 5월 서울시가 감사에서 이같은 사실을 지적하고 나서야 6월부터 휴대폰 요금 일괄 지원을 중단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