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성중 “TV조선과 ‘드루킹’ 자료 공유” 발언 논란

입력 : ㅣ 수정 : 2018-04-23 20:0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민주당원 댓글 조작이 이뤄진 근거지인 경기 파주 느릅나무출판사에 언론사 기자가 무단침입해 태블릿PC와 이동식저장장치(USB)를 가져간 것으로 나타나 경찰이 수사 중인 가운데 TV조선과 자료를 공유했다는 박성중 자유한국당 의원의 발언이 도마에 올랐다.
박성중 자유한국당 의원  연합뉴스

▲ 박성중 자유한국당 의원
연합뉴스

김현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2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절도범과 함께 태블릿PC등을 강탈한 언론사가 TV 조선이라고 공개하면서 “박성중 의원은 이번 사건이 본인과 연관된 일인지, 또한 어디까지 알고 있는지 확실하게 밝히기 바란다”고 지적했다.


김 대변인은 “이번 사건은 권력과 언론이 결합된 최악의 권언유착 사례가 될 것”이라면서 “경찰은 누구의 지시를 통해 절도에 관여했는지 명명백백하게 밝힐 것을 촉구한다”고 주장했다.

앞서 박 의원은 22일 방송된 KBS 생방송 일요토론에 나와 “TV조선은 직접 저희들하고 같이 해서 경찰보다 훨씬 많은 자료를 제공했다”고 말했다. 최민희 전 민주당 의원이 “내가 본 언론기사는 모두 다 경찰 발이었다. 한겨레도, TV조선도 경찰발”이라고 말한 데 대한 반박성 발언이었다.

최 전 의원이 “자유한국당과 TV조선이 손 잡고 한다는 것이냐? 조선일보와 팀을 구성한 것이냐”라고 캐묻자 박 의원은 “손 잡은 것은 아니고, 우리도 한겨레에 여러 문제가 나고…”라며 말끝을 흐렸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