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완구 전 총리, “천안 재보궐에 안나가. 당에서 요청받은 바 없어”

입력 : ㅣ 수정 : 2018-04-23 16:4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홍준표 대표도 언행에 무거움과 무서움을 느껴야”
재보선 입장 밝히는 이완구 전 총리 이완구 전 국무총리가 23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6?13 지방선거’와 동시에 치러질 천안 지역 재보선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 2018.4.23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재보선 입장 밝히는 이완구 전 총리
이완구 전 국무총리가 23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6?13 지방선거’와 동시에 치러질 천안 지역 재보선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 2018.4.23 연합뉴스.

이완구 전 국무총리는 23일 국회 정론관에서 연 기자회견에서 오는 6·13 지방선거와 함께 치러질 천안 지역 재보궐 선거에 출마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이 전 총리는 ‘야권 통합’과 ‘당내 화합’을 위해 6·13 지방선거 이후 어떤 역할도 피하지 않겠다고 밝혀, 사실상 차기 당권에 도전하는 분위기를 연출했다.

이 전 총리는 대법원에서 ‘성완종 리스트’ 사건 무죄 선고를 받은뒤 처음으로 공식 석상에 섰다. 이 전 총리가 6·13 지방선거 출마를 통해 정치적 재개를 노릴 것이란 예상이 많았지만, 그는 이날 “한 번도 우리 당의 최고지도층으로부터 6·13 지방선거 출마에 대한 제안을 직접 받은 바가 없다”면서 “천안 재보궐 선거에 출마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대신 “6·13 지방선거 승리를 위해 모든 것을 접고, 당에서 요청하든 안 하든 단 한 표라도 후보들에게 도움이 된다면 전국 어디든지 찾아가 우리 당 후보에 힘을 실어주겠다”고 밝혔다.

그는 나아가 “야권이 건강한 견제와 비판 기능을 찾으려면, 지방선거 전이든 후든 통합해야 한다”면서 “당내 화합을 이루지 못하면 6·13 지방선거 또는 그 후에 승리를 담보할 수 없다”며 강력한 당내 화합을 요구했다.


전당대회 출마 의사를 묻자 이 전 총리는 “너무 앞질러 간다”고 말을 아꼈다.

홍준표 대표에 대해서는 “적어도 6·13 지방선거 전까지는 대표를 중심으로 우리가 (뭉쳐) 지방선거에서 승리해야 한다”면서도 “홍 대표도 언행에 무거움과 무서움을 느껴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날 “물고기가 물이 없으면 존재할 수 없듯이 역시 저는 공직 생활 44년의 정치 24년 하는 동안에 언론과 더불어서 여기까지 온 입장에서 볼 때 여러분이 보고 싶었고 대화하고 싶었다”는 소외도 털어놓았다.

한편, 이 전 총리는 자신에 대한 의혹을 보도했던 한 신문을 상대로 “3억 원의 손배소 소송을 이미 제기했고 아울러 형사 고소도 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문무일 현 검찰총장이 수사팀장으로 지휘했던 특별수사팀 검사들에 대해서도 “검사 개개인 별로 민사소송을 제기할 것”이라고 말했다.

명희진 기자 mhj46@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