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완구 “재보선 출마 안해…경향신문 사과하라”

입력 : ㅣ 수정 : 2018-04-23 11:0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완구 전 국무총리가 천안 지역 국회의원 재보궐 선거에 출마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이완구 ‘성완종 리스트 보도 언론사 사과하라’ 이완구 전 국무총리가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성완종 리스트 기사를 들고 경향신문의 사과를 요구하고 있다. 이 전 총리는 지난 2015년 4월, 국무총리 취임 62일 만에 ‘성완종 리스트’ 연루 의혹으로 사임했다. 이후 대법원에서 무죄 판결을 받은 후 재보궐 선거를 통해 명예 회복을 노리는 것으로 알려졌으나 이날 불출마를 선언했다. 2018.4.23  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이완구 ‘성완종 리스트 보도 언론사 사과하라’
이완구 전 국무총리가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성완종 리스트 기사를 들고 경향신문의 사과를 요구하고 있다. 이 전 총리는 지난 2015년 4월, 국무총리 취임 62일 만에 ‘성완종 리스트’ 연루 의혹으로 사임했다. 이후 대법원에서 무죄 판결을 받은 후 재보궐 선거를 통해 명예 회복을 노리는 것으로 알려졌으나 이날 불출마를 선언했다. 2018.4.23
뉴스1

이 전 총리는 23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런 의사를 밝혔다. 그는 “자유한국당의 화합을 위한 결정”이라고 설명했다.


충청 지역을 대표하는 보수 정치인인 이 전 총리는 박찬우 전 의원의 의원직 상실로 보궐선거 지역이 된 충남 천안갑과 양승조 의원의 충남지사 선거 출마로 보궐 지역이 될 충남 천안병 출마가 거론돼왔다.

이 전 총리는 이날 ‘성완종 리스트’와 관련한 보도에 정식으로 사과하라고 경향신문에 요구했다.

지난 2015년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은 스스로 목숨을 끊기 전 경향신문과 인터뷰에서 이 전 총리 등 일부 정치인에 뇌물을 줬다는 증언과 메모를 남겼다.

직격탄을 맞은 이 전 총리는 62일만에 자리에서 물러났다.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이 전 총리는 1심에서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으나 항소심과 대법원에서 무죄 확정을 선고받았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