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구 “금융사 보유한 계열사 주식 팔아야”

입력 : ㅣ 수정 : 2018-04-22 22:0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법 개정 전에 자발적 개선 조치를” 삼성생명에 전자 주식 매각 경고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금융회사가 보유 중인 대기업 계열사 주식을 매각할 방안을 강구해야 한다고 말했다. 사실상 삼성생명에 삼성전자 주식을 매각할 방안을 찾으라는 경고로 해석된다.
최종구 금융위원장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최종구 금융위원장
연합뉴스

금융위원회는 최 위원장이 지난 20일 간부회의에서 이런 내용을 전달했다고 22일 밝혔다.


최 위원장은 금융 분야의 경제민주화 등 금융쇄신 과제를 당초 계획보다 속도감 있게 추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금융회사의 대기업 계열사 주식소유 문제의 경우 관련 법률이 개정될 때까지 해당 금융회사가 아무런 개선 노력을 하지 않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면서 “법 개정 이전이라도 금융회사가 단계·자발적 개선조치를 실행할 수 있도록 필요한 방안을 적극 강구하라”고 지시했다.

금융권에서는 최 위원장의 이날 발언이 삼성생명의 삼성전자 지분 매각을 의미하는 것으로 보고 있다.

이두걸 기자 douzirl@seoul.co.kr
2018-04-23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