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시 짓누르던 ‘코리아 디스카운트’ 누그러지나

입력 : ㅣ 수정 : 2018-04-22 22:0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남북정상회담 앞두고… 北 ‘핵실험장 폐기·미사일 실험 중단’ 소식
리스크 해소 땐 코스피 3000 전망
전문가 “과도한 기대·경협주 경계”
역대 정상회담 전↑·회담 이후↓


오는 27일 남북 정상회담을 앞두고 북한의 핵실험장 폐기 및 핵미사일 실험 중단 소식이 전해지자, 한국 증시를 짓누르던 코리아 디스카운트가 누그러질 것이라는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KTB투자증권에 따르면 코스피는 주가수익비율(PER) 기준으로 선진국에 비해서는 40%, 신흥국 평균보다 27% 낮게 거래된다. 이 중 상당 부분이 코리아 디스카운트인 만큼, 주가가 상승할 여력이 남아 있다는 평가다. 금융투자업계에서는 한반도의 지정학적 리스크가 해소되면서 ‘코스피 3000 시대’가 열릴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이미 증시는 출렁이고 있다. 지난주 코스피는 1.78% 올랐고, 코스닥도 0.15% 상승했다. 지난 17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종전 지지 선언’에 이어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 내정자의 방북 소식도 알려지면서, 외국인은 지난 18, 19일 이틀간 5253억원어치를 순매수하며 주가를 끌어올렸다.

다만 전문가들은 과도한 기대는 경계해야 한다고 말한다. 외국인은 지난 20일 유가증권시장에서 4906억원어치를 도로 팔아치웠다. 5월까지 이어질 정상회담 결과에 따라 시장이 ‘변덕’을 부릴 수 있다는 얘기다. 역대 정상회담 전후 코스피의 경우 회담 전까지 지수가 상승하다가 남북 공동선언이 발표되면 하락세로 돌아서기도 했다.

첫 남북 정상회담이 열린다고 발표된 2000년 4월 10일 코스피는 3.92% 급등했고, 다음번인 2007년 8월 8일에는 2.34%, 올해 3월 6일은 1.53% 올랐다.

그러나 2000년 회담 첫날 코스피는 4.89% 급락했고, 2007년에는 회담이 끝나자 0.52% 떨어졌다. 기대감이 높았던 만큼 하락폭도 컸던 것으로 풀이된다. 정상회담 결과가 나오기 전까지 신중해야 하는 이유다.

남북경협주에 대한 ‘묻지마 투자’를 경고하는 목소리도 높다. 이재선 KTB투자증권 연구원은 “만일 남북 정상회담에서 기대 이하의 결론이 나온다면, 기초가 탄탄하지 않은 남북경협주는 조정을 받을 것”이라고 봤다.

김주연 기자 justina@seoul.co.kr
2018-04-23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