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세먼지가 임신 확률 낮춘다…시험관아기 성공률↓”

입력 : ㅣ 수정 : 2018-04-22 14:0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국립암센터·차병원, 대기오염과 체외수정 성공 연관성 분석
미세먼지가 자연 임신뿐 아니라 시험관아기 시술로 불리는 체외수정(IVF·In-Vitro Fertilization) 성공률도 떨어뜨린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세먼지 마스크 벗고 놀고싶어요’ 21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한 어린이가 마스크를 낀 채 산책을 하고 있다. 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미세먼지 마스크 벗고 놀고싶어요’
21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한 어린이가 마스크를 낀 채 산책을 하고 있다. 뉴스1

국립암센터 국제암대학원대학교 암관리학과 김선영 교수와 차병원 서울역센터 윤태기·최승아 교수 연구팀은 2006년 1월부터 2014년 12월까지 강남차병원에서 체외수정 시술을 받은 서울 거주 여성 4천851명을 분석해 이런 사실을 확인했다고 22일 밝혔다.


연구팀은 지름 10㎛(1㎜의 1천분의 1) 이하인 미세먼지(PM10), 이산화질소, 일산화질소, 이산화황, 오존 등 5개 대기오염 물질이 체외수정 시술의 임신 성공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했다. 대기오염 수치는 서울시 약 40곳의 측정소에서 내놓은 자료를 이용했다.

그 결과, 대기오염이 평균치보다 약 50% 증가할 경우 체외수정에 성공할 확률은 10%가량 줄어드는 것으로 확인됐다.

김 교수는 “대개 난임 부부의 체외수정 성공률이 30%라는 점을 고려하면 최종적으로 2~3%포인트 정도 하락할 것”이라며 “대기오염과 임신 성공과의 상관관계를 드러내는 유의미한 수치”라고 말했다.

대기오염으로 인한 체외수정 성공 확률의 저하는 대기오염 물질 중에서도 특히 미세먼지와 이산화질소의 영향이 컸다. 시술 주기에서는 초기 단계인 난자 채취 전 난소 자극 시기와 배아 이식 후에 대기오염에 노출됐을 때가 위험했다.

연구팀에 따르면 미세먼지와 같은 대기오염 물질이 임신 성공률을 낮추는 명확한 원리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다만 간접흡연이 임신 성공률을 떨어뜨린다는 기존 연구와 유사한 원리일 것으로 연구팀은 추정하고 있다. 간접흡연으로 인해 흡수된 독성물질이 산화스트레스와 DNA 손상을 유발해 배아의 질을 떨어뜨리고 자궁 내 환경을 변화시켜 착상 실패를 일으키는 것처럼, 대기오염으로 인한 독성물질 흡입이 생식능력에 영향을 줄 수 있다는 분석이다.

윤태기 차병원 서울역센터 원장은 “연구결과로 보아 체외수정 주기에서 배아 이식 후에 미세먼지에 노출될 경우 임신 성공에 영향을 줄 가능성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며 “난임 시술비 지원과 같은 정책 이외에도 환경문제에 관심을 갖고 대기오염을 줄여나가는 국가 차원의 노력이 요구된다”고 말했다.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인간생식’(Human Reproduction) 4월호에 게재됐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