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 4분기 연속 ‘리딩뱅크’ 왕좌 올랐다

입력 : ㅣ 수정 : 2018-04-21 02:1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4개 금융지주 1분기 실적 발표
KB 순익 9682억… 신한, 1107억 뒤져
신한, 글로벌 부문 45% 성장 추격 발판
하나, 36%↑ 6712억… 6년 만에 최고
우리, 예상 웃돈 5897억원 사상 최대치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예상대로 올 1분기 금융지주 왕좌는 KB금융에 돌아갔다. 당기순이익 면에서 신한금융이 KB금융에 1107억원 뒤졌다. 하지만 올해에도 ‘리딩뱅크’ 전쟁은 계속될 전망이다. 신한금융은 은행의 글로벌 부문에서 전년 동기 대비 50% 가까이 늘어난 순익을 기록하며 추격의 발판을 마련했다.


신한금융은 올 1분기 당기순이익이 8575억원을 기록했다고 20일 밝혔다. 지난해 1분기 일회성 요인인 신한카드 대손충당금 환입액을 제외하면 전년 동기 대비 18.9% 증가했다. 이자이익은 2조 588억원, 비이자이익은 3844억원을 벌어들였다. 신한은행은 전년 동기 대비 12.3% 증가한 6005억원, 신한카드는 10.4% 증가(일회성 충당금 환입 제외)한 1391억원의 순익을 냈다.

이에 따라 신한금융은 지난해 2분기에 처음으로 KB금융에 리딩뱅크 자리를 내준 뒤 4분기 연속 왕좌를 되찾지 못하게 됐다. 전날 KB금융은 올 1분기 순익이 9682억원을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하지만 KB금융이 은행의 명동 사옥을 매각하면서 1150억원의 이익을 낸 것을 감안하면 두 회사의 1분기 실적이 비슷하다는 분석도 나온다.

신한금융이 베트남 등 현지에서 적극적인 인수합병(M&A)에 나서면서 글로벌 성과를 가속화하고 있다는 점도 눈여겨볼 만하다. 신한은행의 글로벌 순익은 전년 동기 대비 45.5% 증가한 761억원을 기록했다. 신한금융 관계자는 “국내 이자이익은 향후 정부 정책에 따라 변동성이 생길 여지가 크지만 동남아 시장의 해외 수익은 지속적으로 성장 가능한 부분”이라고 강조했다.

하나금융의 올 1분기 순익은 전년 동기 대비 36.4% 증가한 6712억원으로 집계됐다. 2012년 외환은행 인수 이후 6년 만에 최대 실적을 올렸다. 특히 자기자본이익률(ROE)은 외환은행 인수 후의 분기를 기준으로 처음으로 10%를 상회하는 11.25%를 달성하면서 효율적인 경영 성과를 나타냈다. 하나은행은 6319억원의 순익을 내 2015년 통합은행 출범 이후 분기 기준 최대 실적을 경신했다. 우리은행은 이날 시장의 예상치를 웃도는 ‘어닝 서프라이즈’를 기록했다. 올 1분기 5897억원의 순익을 냈다. 일회성 요인을 제외하면 사상 최대치라고 우리은행은 설명했다. 자회사의 실적을 제외한 우리은행 개별 기준으로는 5506억원의 순익을 기록했다. 은행 수익의 핵심 지표인 순이자마진(NIM)은 KB금융 2.00%, 신한금융 2.10%, 하나금융 1.99%, 우리은행 1.97%로 나타났다.

최선을 기자 csunell@seoul.co.kr
2018-04-21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