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원 댓글 조작] 시그널은 스노든도 보안성 극찬한 메신저… 서버 국내에 없어 자료확보 불가능

입력 : ㅣ 수정 : 2018-04-21 02:4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경수·드루킹 또 다른 비밀 대화
‘더불어민주당 댓글 조작 사건’의 주범 김동원(49·필명 드루킹)씨와 김경수 민주당 의원이 메신저 텔레그램뿐만 아니라 ‘시그널’을 통해 연락을 주고받으며 긴밀한 관계를 유지해 온 것으로 확인됐다. 시그널은 각종 스마트폰 메신저 가운데 가장 보안성이 뛰어난 것으로 알려졌다.

20일 정보기술(IT) 업계에 따르면 시그널은 강력한 보안성이 최대 강점인 메신저로 유명하다. 어떤 형태의 메시지도 해킹 또는 추적이 불가능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함께 음성통화 기능도 갖추고 있다. 시그널은 미국 국가안보국(NSA)의 감청 프로그램을 폭로한 전직 미국 중앙정보국(CIA) 요원인 에드워드 스노든이 시그널의 보안성을 극찬하며 자신도 사용자라고 밝히면서 전 세계에 널리 알려졌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이 2016년 1월 보도한 메신저 앱 관련 기사에서도 시그널은 최고 보안 등급인 ‘Safest’(가장 안전) 등급을 받았다. 반면 텔레그램은 그보다 한 단계 낮은 ‘Safe’(안전), 카카오톡과 라인·바이버 등은 가장 낮은 ‘Unsafe’(안전하지 않음) 등급에 머물렀다. 극단주의 무장세력 이슬람국가(IS)도 시그널을 이용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시그널은 대화 내용을 독립적인 종단 간(End to End) 구조로 암호화하기 때문에 감청 가능성도 작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 암호화를 푸는 ‘열쇠’는 서버가 아닌 대화 양측의 기기에 보관된다. 메신저 서버에 대화 내용이 저장되지 않으며 전송한 메시지는 자동 삭제된다. 메신저 서비스를 제공하는 회사 측도 대화 내용을 알 수 없는 셈이다.

국내 최대 메신저인 카카오톡도 대화 내용을 암호화하지만, 열쇠는 카카오의 서버에 저장된다. ‘비밀 채팅’에는 시그널과 같은 암호화가 적용됐다.

시그널은 텔레그램처럼 서버가 국내에 없는 외산 메신저이다 보니 국내 수사기관이 업체로부터 자료를 확보하는 것도 사실상 불가능하다. 반면 카카오톡은 수사기관이 압수수색 영장을 제출하면 서버에 저장된 2~3일 동안의 대화 내용을 제공하고 있다.

이혜리 기자 hyerily@seoul.co.kr
2018-04-21 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

      전체전체메뉴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