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서 함부로 무단횡단하면 물벼락 맞는다

입력 : ㅣ 수정 : 2018-04-20 10:3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빨간불에 건너면 물 뿌리는 장치 설치…안면인식으로 신원 공개도
보행자들의 무단횡단으로 몸살을 앓는 중국에서 빨간 불에 길을 건너면 ‘물벼락’을 내리는 장치를 설치했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와 명보가 20일 보도했다.
중국 다예시에 설치된 무단횡단 방지 ‘분수 말뚝’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캡처=연합뉴스

▲ 중국 다예시에 설치된 무단횡단 방지 ‘분수 말뚝’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캡처=연합뉴스

SCMP 등에 따르면 중국 후베이(湖北) 성 다예(大冶) 시 당국은 최근 130만 위안(약 2억2천만원)의 돈을 들여 시내 횡단보도에 무단횡단을 방지하기 위한 ‘분수 말뚝’을 설치했다.


보행자 허벅지 높이의 철제 말뚝에는 사람의 움직임을 감지하는 센서와 물을 뿌릴 수 있는 스프레이가 내장돼 있다.

신호등이 빨간 불일 때 보행자가 길을 건너려고 하면 센서가 이를 감지해 물을 뿌린다. 또한 “빨간 불입니다. 길을 건너지 마십시오. 위험합니다”라는 경고 메시지를 반복적으로 방송한다.

횡단보도 양옆에 설치된 큰 철제 상자는 안면인식 기술을 이용해 무단횡단하는 사람의 인적 사항을 확인, 공개하는 기능도 갖췄다.

다예 시 관계자는 “직원들이 매일 깨끗한 26℃가량의 물을 채워 넣고 있어 위생이나 안전 문제는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고 말했다.

다예 시 당국은 이 분수 말뚝의 효과를 시험한 후 이를 시 전역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이에 중국판 트위터인 웨이보(微博)에서는 뜨거운 논란이 벌어졌다.

한 누리꾼은 “여름에 발 씻기 좋을 것 같다”고 비꼬았고, 다른 누리꾼은 “세금 낭비”라고 비판했다. 한 누리꾼은 “노인들이 놀라거나 미끄러져서 넘어지면 어떡하느냐”고 걱정했다.

이에 앞서 중국 선전(深천<土+川>) 시는 안면인식 기술로 무단횡단자의 신원을 확인, 그 사람에게 자동으로 경고 문자 메시지를 보내는 시스템을 설치하기도 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