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수가 드루킹에 보낸 기사링크 10건 보니…

입력 : ㅣ 수정 : 2018-04-20 14:1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댓글조작 혐의를 받는 민주당원 ‘드루킹’ 김모(49)씨에게 기사 링크 10건을 보낸 것으로 확인됐다. 시기는 박근혜 전 탄핵여론이 거세던 2016년 11월부터 문재인 정부 초반인 지난해 10월까지다. 기사는 대부분 직·간접적으로 문재인 대통령에 관한 것이었다.
인터넷 댓글조작 드루킹 인사청탁 여부 (PG) [제작 최자윤, 이태호, 정연주] 사진합성, 일러스트  연합뉴스

▲ 인터넷 댓글조작 드루킹 인사청탁 여부 (PG) [제작 최자윤, 이태호, 정연주] 사진합성, 일러스트
연합뉴스

20일 서울지방경찰청에 따르면 김 의원은 텔레그램을 통해 김씨에게 14건의 메시지를 보냈다. 이 가운데 10건이 기사 주소였다.


경찰 관계자는 “김씨는 김 의원이 당시 ‘경제적 공진화 모임’(경공모)이 선플(긍정적 댓글)운동을 한다는 사실을 알고 있어서 우리가 선플운동을 해줄 것으로 생각하고 전송한 것 같다‘고 진술했다”고 전했다.

경찰에 따르면 김 의원은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여론이 거세던 2016년 11월∼2017년 1월 세 차례, 박 전 대통령 탄핵 이틀 전인 2017년 3월 8일 한 차례, 이후 대선 정국이던 2017년 3∼5월 네 차례 김씨에게 기사 링크를 보냈다.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인 2017년 6월 11일과 10월 2일에도 각각 한 차례씩 김씨에게 기사 링크를 보냈다.

’아이돌 팬이 찍은 문재인 사진은 감각적‘이라거나 ’문재인이 여성 표심에 올인한다‘는 등 가벼운 기사부터 대선후보 토론회나 정책에 관한 무거운 내용까지 다양했다. 댓글 내용은 대부분 흡사한 문재인 지지 내용이었다.

김씨는 김 의원의 보낸 기사 주소에 “처리하겠다”고 답변했다.

김씨는 ’처리하겠다‘는 답장의 의미에 대해 “회원들에게 주소를 알려주고 자발적으로 ’공감‘을 클릭하거나 추천하도록 하는 선플운동”이었다고 경찰에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다만 김씨 진술을 온전히 믿기 어렵다고 보고 그가 김 의원으로부터 받은 URL로 실제 선플운동을 했는지, 매크로(동일작업 반복 프로그램)를 이용해 댓글 여론을 조작하지는 않았는지 확인할 방침이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