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오준 물러나자… 포스코 주가 이틀째 날다

입력 : ㅣ 수정 : 2018-04-20 01:5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기업 미래 불확실성 해소 반영… 기관·外人 8만 2000주 순매수
포스코 주가가 권오준 회장의 사의 표명 이후 이틀째 강세를 보였다. 대북 리스크 완화, 철강 가격 반등이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 나오는 가운데, 낙마설이 끊이지 않던 권 회장이 물러나면서 오히려 기업의 불확실성이 사라졌다는 지적도 제기된다.
19일 유가증권시장에서 포스코는 전일 대비 5500원(1.57%) 오른 35만 5000원에 거래를 마쳤다. 18일에도 1만 6500원(4.95%) 상승한 점을 감안하면 권 회장이 사의를 밝힌 뒤 2거래일 연속 주가가 오른 셈이다.

투자자별로 보면 기관과 외국인이 적극 매수에 나선 점이 특징적이다. 이틀 연속 개인은 순매도를 기록했지만, 기관과 외국인은 18~19일 각각 5만 6000주, 2만 6000주씩 포스코를 순매수했다.

이재원 KB증권 연구원은 “회장의 교체, 유능한 리더십의 등장과 같은 질적인 부분을 기업의 기초체력(펀더멘털)과 직접적으로 연결시키기는 어렵다”면서 “포스코의 주가가 저평가된 만큼 장기적으로 주가가 오른다는 것은 업계의 공통된 의견”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과거 포스코 회장의 교체기에 주가가 오르는 상황이 반복된 만큼, 권 회장의 사임이 주가에 긍정적인 이슈라는 평가도 있다. 김미송 케이프투자증권 연구원은 “포스코 회장의 교체기 주가를 분석한 결과 8번 중 2번을 제외하면 교체 이후 주가가 상승하는 흐름을 보였다”면서 ““회장 교체 전 발생한 잡음이 사라지며 기업 전략 방향에 대한 불확실성 해소가 반영된 것”이라고 밝혔다.

실제 과거 주가 변동을 보면 2대 황경노 전 회장을 비롯해 정명식, 유상부, 이구택, 정준양 전 회장 때의 경우, 퇴임 3개월 후 주가가 퇴임 당시보다 2.7~33.3% 가량 상승했다. 퇴임하기 3개월 전 주가가 모두 마이너스 수익률을 기록한 것과는 대조적이다.

다만 초대 박태준 전 회장과 4대 김만제 회장 교체기에는 퇴임 3개월 후 각각 17.1%, 37.4% 가량 주가가 하락했다.

이어 김 연구원은 “오는 24일 발표가 예정된 1분기 실적도 기대에 부합할 것으로 전망된다”며 “매수의견과 함께 목표주가 48만원을 유지한다”고 전했다.

조용철 기자 cyc0305@seoul.co.kr
2018-04-20 2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