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모비스 자율주행차 전 세계 도로 달린다

입력 : ㅣ 수정 : 2018-04-19 23:5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달 중순 美 등서 시험주행
독자개발 총 25개센서 탑재

현대모비스가 개발한 자율주행차 ‘엠빌리’(M.BILLY)가 전 세계 도로에서 본격적인 시험 주행에 나선다.
19일 충남 서산시 현대모비스 주행시험장에서 자율주행차 ‘엠빌리’를 테스트하는 연구원이 책을 보며 차창 밖으로 손을 흔들고 있다.  서산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19일 충남 서산시 현대모비스 주행시험장에서 자율주행차 ‘엠빌리’를 테스트하는 연구원이 책을 보며 차창 밖으로 손을 흔들고 있다.
서산 연합뉴스

현대모비스는 이달 중순부터 미국 미시건주에서 ‘레벨3’와 ‘레벨4’ 자율주행시스템 개발을 위한 엠빌리 실차 평가를 진행한다고 19일 밝혔다. 레벨3는 부분 자율주행으로 특수한 상황에서 운전자의 개입이 필요한 수준, 레벨4는 운전자 개입이 필요 없는 자율주행 단계에 해당한다.

엠빌리는 기아차 K5에 자율주행 시스템을 탑재한 형태다. 모비스의 기술개발 비전인 ‘New Mobility Experience’(새로운 이동 경험)에서 글자 M을 따오고,미래 자동차 핵심기술에 집중하는 글로벌 부품사로 도약하겠다는 상징적 의미를 담았다. 엠빌리는 미국 외 우리나라와 독일에서도 시험 주행에 나선다. 2016년 미시건주 정부로부터 자율주행 개발용 차량 운행 허가 면허(M-plate)를 받은 현대모비스는 받았다.

국내는 다음 달, 독일은 6월부터 면허를 취득할 계획이다. 엠빌리의 도로주행은 일반 도로와 거의 유사한 ‘프루빙 그라운드’(주행시험장)에서 사전 기능 점검과 안전성 평가를 진행한 뒤 실도로 주행을 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시험 차량에는 현대모비스의 독자 센서가 장착될 예정이다. 전방 카메라(1개), 레이더(5개), 라이다(1개), 초음파센서(12개), 서라운드 뷰 모니터링(SVM, 4개) 등 총 8개 종류 25개 센서가 탑재된다. 현재 독자 개발한 전방레이더가 장착돼 있으며 나머지 센서들은 개발 일정에 따라 올해 3분기 이후부터 차례로 탑재될 예정이다.

현대모비스는 현재 3대인 엠빌리 차량을 연말까지 10대 이상으로 늘려 대대적인 시범 운행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현대모비스 관계자는 “우선 독자 센서 개발에 주력하고 있다”면서 “2022년 독자 센서를 갖춘 레벨3 자율주행시스템을 양산하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이를 위해 현대모비스는 2021년까지 연구개발(R&D) 투자비 규모를 부품 매출의 10% 수준까지 끌어올리고. 현재 600명 수준인 자율주행 분야 연구인력도 매년 15% 이상 늘릴 계획이다.

유영규 기자 whoami@seoul.co.kr
2018-04-20 2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