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M, 이수만 개인회사에 매년 100억 지원 의혹

입력 : ㅣ 수정 : 2018-04-19 16:5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수만 SM엔터테인먼트 회장의 개인 회사에 SM이 2년 연속 100억원 이상을 지원한 것으로 드러났다고 아시아경제가 19일 보도했다.
이수만 SM엔터테인먼트 총괄 프로듀서 연합뉴스

▲ 이수만 SM엔터테인먼트 총괄 프로듀서
연합뉴스

SM의 지난해 사업보고서를 보면 이 회사는 지난해 라이크기획에 108억 3270만원을 지불했다.


라이크기획은 1997년 이 회장이 설립한 회사로, SM 소속가수의 음반과 SM에서 제작하는 음반의 음악자문과 프로듀싱을 담당한다. SM은 라이크기획에 매출액의 최대 6%를 인세로 지급하고 있다.

실제 지난해 SM의 매출액 2161억원의 5% 가량이 라이크기획에 지급됐고 2016년에도 SM 매출액의 5% 가량인 110억 3958만원이 라이크기획으로 흘러 들어갔다.

아시아경제는 SM이 라이크기획에 지불하는 비용이 매년 늘어났다고 지적했다. 특히 2015년 ‘음반매출액의 최대 15%의 인세를 라이크기획에 지급한다’는 지불규정을 ‘총 매출액의 최대 6%’로 바꿔 라이크기획에 일감을 몰아줬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 회장은 지난 2010년 등기이사에서 사임해 SM으로부터 임금을 받지 않는다. 이 회장은 SM 지분의 20.19%(약 1560억원)을 보유하고 있지만 SM이 2000년 코스닥 상장 이후 한번도 배당을 하지 않아 배당금도 받지 않았다. 오직 라이크기획을 통해 수익을 얻는 구조인 것이다.

반면 SM은 중국의 한한령 여파 등으로 영업이익이 최근 2년 새 반토막으로 감소하고 있다. 주주들 사이에서는 회사 이익이 이 회장 개인회사로 새어 간다는 불만이 제기될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