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네의원도 새달 말부터 ‘15분 심층진찰’

입력 : ㅣ 수정 : 2018-04-19 00:0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복지부 진료비 2배로 인상
서울대병원 등 대형 병원에서 시행하고 있는 ‘15분 심층진찰’ 시범사업이 이르면 5월 말쯤 동네의원으로 확대된다.

보건복지부는 오는 23일 열리는 건강보험정책심의위원회(건정심)에서 동네의원 심층진찰 관련 안건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18일 밝혔다. 동네의원 의료진이 진료시간을 현행 4~5분에서 15분으로 늘려 심층진찰을 하면 현재 초진 1만 5000원, 재진 1만원 수준인 진료비를 2배로 올려주는 방안이다. 진료시간이 늘어나면 환자는 자신의 병에 대해 충분히 이해할 수 있고 적절한 치료법에 대한 긴밀한 논의도 가능해진다. 현재 서울대병원, 서울아산병원, 삼성서울병원, 연세대 세브란스병원 등 19개 상급종합병원이 심층진찰제를 시범사업으로 시행하고 있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2018-04-19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