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른 체형, 자살 위험 높다

입력 : ㅣ 수정 : 2018-04-19 00:1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정상 체중의 2.4배… 스트레스 커
마른 사람이 정상 체중인 사람보다 자살 시도와 같은 극단적 선택을 할 위험이 2.4배 높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홍진표 삼성서울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교수팀은 18~74세 한국인 5905명을 대상으로 정신건강 역학조사를 실시해 이 같은 결론을 얻었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연구결과는 대한신경정신의학회가 발행하는 국제학술지 최근호에 실렸다. 분석 결과 체질량지수(BMI) 18.5㎏/㎡ 미만의 저체중군은 자살을 시도할 위험이 정상 체중군(18.5~22.95㎏/㎡)보다 2.4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자살을 생각할 위험은 정상체중군과 비교해 저체중군이 1.6배, 비만군(25㎏/㎡)이 1.3배 각각 높았다.

저체중군은 정상체중군보다 심한 스트레스에 시달릴 위험이 1.7배, 삶에 만족하지 못하는 비율이 1.3배 높았다. 연구팀은 저체중군의 80%가 젊은 미혼 여성이라는 점에서 실제로는 뚱뚱하지 않은데도 자신을 비만으로 오인하는 경향이 큰 스트레스로 이어진다고 봤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2018-04-19 1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