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관위 “홍종학 ‘셀프 후원’은 적법”

입력 : ㅣ 수정 : 2018-04-18 08:4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의 ‘셀프 후원’ 논란에 대해 적법하다는 판단을 내렸다.
홍종학(왼쪽)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홍종학(왼쪽)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연합뉴스

선관위는 18일 홍 장관이 19대 국회의원 임기 말 정치후원금 422만원을 더불어민주당 의원 모임인 ‘더좋은미래’에 후원한 것이 문제 없다고 밝혔다.


선관위는 최근 홍 장관의 2016년 정치자금 회계보고서를 재검토해 후원금이 ‘종전의 범위를 현저히 초과하는 금액’이 아니라고 해석했다.

선관위 관계자는 “더좋은미래의 월회비는 20만 원, 연구기금은 1000만 원인 만큼 홍 장관의 후원금 규모는 종전의 범위 안에 있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홍 장관은 19대 국회의원 시절 개혁적 성향 초재선 의원 모임인 더좋은미래 회원으로 활동했다.

선관위는 앞서 김기식 전 금융감독원장이 의원 시절이던 2016년 더좋은미래에 5000만 원을 후원한 것과 관련해선 “종전의 범위를 현저히 초과해 공직선거법에 위반한다”고 결정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