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바이, 피겨 전설

입력 : ㅣ 수정 : 2018-04-17 18:5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세계선수권 前최강자 패트릭 챈 은퇴…피겨 스쿨 설립·부동산 자격증 등 도전
“새로운 도전과 기회를 향해 나아가겠습니다.” 캐나다 피겨스케이팅의 ‘살아 있는 전설’ 패트릭 챈(28)이 16일(현지시간) 토론토에서 은퇴식을 열고 “스케이팅에서 나의 꿈과 포부를 성취했다. 이젠 어린 선수들의 꿈을 돕고 싶다”며 이렇게 말했다. 챈은 “나라를 대표하는 스케이터로 활약하는 특권을 누려 영광이다. 열심히 노력하고, 인내하며, 헌신한다면 어떤 것이든 가능하다는 인식을 젊은 선수들에게 알리고 싶다”며 웃었다. 이어 “많은 사람을 만나며 지혜를 빌리고, 인생에 대해 배우고 있다”고 덧붙였다. 또 “경쟁에 파묻혀 있을 땐 느끼지 못한 것들이라 너무 멋지다. 다시 ‘스펀지’처럼 흡수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패트릭 챈 A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패트릭 챈
AP 연합뉴스

챈은 수년간 남자 싱글 프리스케이팅 세계 최강자로 군림했다.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세계선수권에서 2011년부터 3년 연속 챔피언에 올라 전성기를 달렸다. 4대륙 선수권 3회, 그랑프리 파이널 2회 우승을 차지했다. 캐나다 피겨선수권에선 2008~2018년 사이에 2015년만 빼고 매번 정상에 올라 캐나다 피겨 역사상 최다(10회) 우승 기록을 뽐냈다.


최고 실력을 지녔지만 올림픽과는 유독 인연이 없었다. 20세 때 처음 출전한 2010 밴쿠버대회에서는 홈팬들 앞에서 긴장한 나머지 5위에 그쳤다. 2014 소치대회 때도 강력한 금메달 후보로 거론됐지만 하뉴 유즈루(24·일본)에게 밀려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뒤이은 시즌을 건너뛰며 휴식을 취하기도 했다. 하지만 마지막 올림픽이었던 2018 평창대회 단체전에서 마침내 금메달을 따 응어리를 풀었다.

챈은 “한 가지가 후회로 남는다. (소치대회를 앞두고) 4회전 점프를 추가하는 것을 조금 더 전략적으로, 차근차근 했어야 했다”고 말했다. 평창 추억에 대해선 “‘키스 앤드 크라이 존’에 들어서자 코치와 동료들이 환한 미소를 보냈다. 개인전에서 메달을 따낼 때보다 훨씬 기뻤다”고 되돌아봤다. 챈은 전 피겨 선수였던 여자친구 엘리자베스 퍼트넘(34·캐나다)과 피겨 스쿨 설립 작업을 시작했다. 은퇴했지만 아이스쇼에 얼굴을 내비치고 부동산 중개 자격증 획득에도 도전할 예정이다.

한재희 기자 jh@seoul.co.kr
2018-04-18 2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