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장 “국회법 고쳐서라도 외유성 해외출장 근절”

입력 : ㅣ 수정 : 2018-04-17 16:1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여야 협의 거쳐 국외출장 전수조사…전화위복 계기 삼겠다”
정세균 국회의장은 17일 김기식 전 금융감독원장 낙마 사태의 단초가 된 국회의원의 ‘외유성 해외출장’ 논란과 관련해 “국회법을 고쳐서라도 외유성 해외출장을 근절하겠다”고 밝혔다.
발언하는 정세균 국회의장 정세균 국회의장이 1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여야 3개 교섭단체 원내대표 회동에서 발언하고 있다.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는 불참했다. 2018.4.16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발언하는 정세균 국회의장
정세균 국회의장이 1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여야 3개 교섭단체 원내대표 회동에서 발언하고 있다.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는 불참했다. 2018.4.16 연합뉴스

정 의장은 이날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차제에 국회의원의 국외 출장과 관련된 명확한 제도적 원칙과 기준을 마련해 국회가 더는 불필요한 오해와 논란에 휩싸이지 않도록 근본적인 조치를 취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 의장은 이어 “피감기관 지원에 의한 국외 출장의 적절성을 판단하고 평가하는 독립적인 심사기구를 설치하겠다”면서 “국회의원의 국외 출장에 대한 백서제작을 통해 그 내용과 결과를 투명하게 공개하는 방안도 추진하겠다”고 약속했다.

또 정 의장은 “지금 국회의 과거 국외 출장 현황에 대한 여론의 관심이 높고 이에 대한 전수조사 요구도 있다는 것을 알고 있다”며 “조속한 시일 내에 여야 교섭단체 간 협의를 거쳐 전수조사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다만 정 의장은 국회 차원의 대책을 마련하려면 국회 정상화가 우선이라며 여야의 협조를 당부했다.

정 의장은 “국회의장으로서 여야를 설득하는 노력을 지속하고 있지만 지금 이 순간까지 국회운영이 순조롭지 못해 송구하다”며 “국민의 신뢰 없이는 국회가 존재할 수 없다는 ‘무신불립(無信不立)’의 정신으로 이번 사태를 전화위복의 계기로 삼겠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