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이용섭, 전두환 부역 가짜 사진 유포’ 수사

입력 : ㅣ 수정 : 2018-04-17 11:4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용섭 더불어민주당 광주시장 경선 예비후보를 ‘전두환 부역자’로 비방하는 가짜뉴스가 게시됐다는 고발장이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경찰, ‘이용섭, 전두환 부역 가짜 사진 유포’ 수사 연합뉴스

▲ 경찰, ‘이용섭, 전두환 부역 가짜 사진 유포’ 수사
연합뉴스

17일 광주지방경찰청 등에 따르면 자신을 이 예비후보 지지자로 밝힌 조모씨는 최근 명예훼손,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공표 등 혐의로 김모씨를 경찰에 고발했다.


조씨는 고발장에서 “김씨가 ‘일베저장소’에 떠돌던 ‘전두환과 사공일 당시 경제수석 추정 인물이 악수하는 사진’을 강기정 민주당 광주시장 예비후보 측근 모임 단체카톡방에 올려 사진 속 인물이 이 예비후보로 오인하도록 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김씨는 악의적 의도를 가지고 이 예비후보가 선거에 당선되지 못하도록 ‘전두환 부역’ 등 용어를 사용해 비방했다”고 말했다.

특히 “부역자라는 것은 국가에 반역이 되는 일에 동조하거나 가담하는 사람을 뜻하는데 마치 이 예비후보가 그러한 행위를 한 사람으로 단정하는 표현을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조씨는 “민주당 당내 경선을 앞두고 가짜뉴스를 무차별 배포해 마치 사실인 것처럼 혼선을 가중하고 이 예비후보에게는 반박할 시간마저 빼앗는 지능적인 범죄를 저질렀다”고 밝혔다.

경찰은 고발 내용을 토대로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위법성이 드러나면 공직선거법위반 등 혐의로 처벌할 방침이다.

최근 민주당 광주시장 경선을 앞두고 이 예비후보의 전두환 정권 시절 청와대 근무경력을 두고 논란이 됐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