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최은희 장례 가족장으로 치러…19일 발인

입력 : ㅣ 수정 : 2018-04-17 09:5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92세를 일기로 별세한 원로배우 최은희의 장례가 가족장으로 치러진다.
영화계 큰 별 최은희 별세 배우 최은희의 빈소가 16일 오후 서울성모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다. 발인은 19일이며 장지는 안성천주교공원묘지이다. 2018.4.16 [사진공동취재단=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영화계 큰 별 최은희 별세
배우 최은희의 빈소가 16일 오후 서울성모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다. 발인은 19일이며 장지는 안성천주교공원묘지이다. 2018.4.16 [사진공동취재단=연합뉴스]



최은희의 아들인 영화배우 신정균 씨는 17일 “영화인장으로 치러야 한다는 영화계 의견이 많았지만 어머님 생전 뜻에 따라 가족장으로 치르기로 했다”고 말했다.


남편인 고(故) 신상옥 감독과 함께 한국영화 중흥기를 이끈 최은희는 전날 지병으로 별세했다.

유족은 서울성모병원 장례식장 12호에 빈소를 마련하고 조문객을 받고 있다. 발인은 19일 오전, 장지는 경기도 안성 천주교공원묘지로 정해졌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8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