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냄새가 났나…서류가방 열었더니 무려 7800만원이~

입력 : ㅣ 수정 : 2018-04-17 20:0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운전자가 화물트럭에 물건을 싣는 사이 운전석에서 현금 수 천만원이 든 서류가방을 훔친 혐의로 4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부산 중부경찰서는 절도혐의로 A(46)씨를 구속했다고 17일 밝혔다. A씨는 지난해 12월 21일 정오쯤 부산 중구 남포동 도로에서 B(48) 씨가 건어물을 트럭에 싣는 사이 운전석에 들어가 현금 7800만 원이 든 서류가방을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B씨가 도난당한 현금은 건어물을 납품할 때 사용하던 트럭을 신형으로 교체하기 위해 5년간 한푼 두푼 모아온 돈이었다고 경찰은 전했다.

경찰은 폐쇄회로(CC) TV와 차량 블랙박스 영상을 토대로 A씨의 인상착의를 확인, 추적했다. 범행 4개월이 지난 시점에 당직 근무를 마치고 퇴근하던 경찰이 우연히 CCTV 영상 속 용의자와 비슷한 남성을 발견했다.

경찰은 거액의 현금을 들고 있는 것을 수상히 여겨 추궁한 끝에 자백을 받아내고 A씨를 긴급체포했다. 검거 당시 A씨는 B씨의 차량에서 훔친 현금 중 6329만원을 지니고 있었다.

A씨는 경찰에서 “차량에서 서류가방을 훔쳤는데 이렇게 큰돈이 들어 있는지 몰랐고, 1500만원 가량은 생활비로 사용했다”고 말했다. 경찰 관계자는 “압수한 현금은 B씨에게 돌려줬으며 조사를 통해 A 씨의 추가 범행 여부를 밝혀낼 계획”이라고 밝혔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