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둑계도 ‘미투’…“9년 전 프로기사에게 성폭행 당했다”

입력 : ㅣ 수정 : 2018-04-17 19:2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바둑계 미투 연합뉴스

▲ 바둑계 미투
연합뉴스

바둑계에서도 미투(#Me too) 폭로가 나왔다. 최근 기사회 전용 비공개 게시판에는 남녀 프로기사 간 성추행과 성폭행을 알리는 글이 올라왔다.


여성 프로기사 A씨는 이 글에서 9년 전 남자 프로기사 B씨에게 성폭행을 당했으며, B씨가 지금도 여러 분야에서 활발히 활동하고 있고 바둑계에 영향력 있는 인물로 올라섰다고 주장했다. 이어 당시 일을 잊기 힘들어 고통스러운 시간을 보내고 있다고 토로했다.

한국기원은 17일 미투 운동 대응을 위한 임시 운영위원회를 열고 윤리위원회를 구성했다. 한국기원 이사인 임무영 대전고검 검사가 윤리위원장을 맡았고, 남녀 프로기사들이 위원으로 참여할 예정이다.

윤리위는 미투 관련 의혹의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단호하고 엄정한 조치를 하며, 2차 피해를 최소화하는 방안을 마련할 방침이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하프마라톤대회 배너
    나의 공직생활 에세이 공모 배너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