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루킹 논란’ 김경수, 19일 경남지사 출마선언

입력 : ㅣ 수정 : 2018-04-17 18:3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의원이 19일 오전 경남도청 서부청사 앞 광장에서 6월 지방선거 경남지사 출마를 공식으로 선언한다.
지난 16일 김경수 의원이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더불어민주당원 댓글조작 사건에 연루됐다는 의혹을 부인하고 있다. 이종원 선임기자 jongwon@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지난 16일 김경수 의원이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더불어민주당원 댓글조작 사건에 연루됐다는 의혹을 부인하고 있다.
이종원 선임기자 jongwon@seoul.co.kr

김 의원 측은 17일 문자메시지를 통해 이런 출마 일정을 언론에 공지했다.


경남지사 단일후보로 추대된 김 의원은 애초 이날 출마선언을 할 예정이었으나 전(前) 민주당원 댓글조작 사건으로 구속된 이른바 김모(필명 드루킹)씨와 접촉한 사실 등이 드러나면서 논란이 일자 출마 일정을 연기했다.

김 의원은 전날까지 두 차례 기자회견을 통해 지난해 대선 전에 드루킹과 만난 사실 등이 있으나 댓글조작에 연루됐다는 의혹은 사실이 전혀 아니라는 입장을 밝혔다.

당 핵심관계자는 “김 의원이 드루킹 사건과 연루된 증거가 없기 때문에 당 방침에도 변화가 없다”고 밝혔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