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가박스 너마저…27일부터 영화관람료 1000원 인상

입력 : ㅣ 수정 : 2018-04-17 18:2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CGV와 롯데시네마에 이어 메가박스도 영화 관람료를 1000원 인상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3대 멀티플렉스 체인 모두 8일 간격으로 요금을 인상하게 됐다.
메가박스

▲ 메가박스

메가박스는 “27일부터 성인 일반 시간대(오후 1~11시)의 관람료를 1000원 인상한다”고 17일 밝혔다.

성인 일반시간대 2D 일반관을 기준으로 주중 요금은 9000원에서 1만원으로, 주말은 11000원에서 12000원으로 올랐다.

MX관·컴포트관을 제외한 더 부티크, 더 부티크 스위트, 키즈관, 발코니석 등의 특별관은 요금을 올리지 않는다.

매주 화요일 오후 2시까지 관람료 6000원을 받는 메가박스 멤버십 회원 대상 ‘마티네 요금제’와 어린이, 청소년, 만 65세 이상 경로자, 장애인, 국가유공자 등에게 적용되는 우대요금도 변동이 없다.

메가박스는 관람료 인상에 따른 관객 부담을 줄이기 위해 기존 일반 시간대 중 브런치 시간대(오전 10시∼오후 1시)를 따로 떼 최대 2000원 낮은 가격을 적용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메가박스 관계자는 “관리비와 임대료 인상 등으로 물가상승 압력이 커지는 상황에서 불가피하게 관람료를 조정했다”며 “관람환경 개선을 위해 지속적으로 힘쓰겠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극장시장 점유율 90% 이상을 차지하는 멀티플렉스 3사가 관람료 1000원 인상 작업을 보름여 사이 모두 완료하게 됐다. 앞서 점유율 50% 안팎의 CGV가 가장 먼저 11일 관람료 인상에 앞장섰고, 롯데시네마는 19일부터 요금을 올린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