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용로, 농협금융 회장 후보 고사

입력 : ㅣ 수정 : 2018-04-17 18:0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현 코람코자산신탁 회장 임무 수행하겠다”
윤용로 코람코자산신탁 회장(전 외환은행장)이 농협금융지주 회장 후보직을 고사했다. 이에 따라 농협금융 차기 회장 선임은 김용환 현 회장과 김광수 전 금융정보분석원(FIU) 원장의 2파전 구도로 치러지게 됐다.


윤 회장은 17일 서울신문과 전화 통화에서 “농협금융 회장 최종후보 3인에 포함시켜준 건 감사하지만 코람코자산신탁에서 현재 맡은 임무를 수행하겠다”며 “오는 19일 치러지는 최종 면접에 참여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앞서 농협금융 임원후보추천위원회(임추위)는 윤 회장을 포함해 3명의 최종후보군(쇼트리스트)을 선정했다. 윤 회장은 쇼트리스트가 확정된 뒤 사실을 전해듣고 거부 의사를 밝혔다.

행시 21회 윤 회장은 재정경제부(현 기획재정부) 은행제도과장, 금융감독위원회(현 금융위원회) 부위원장 등을 거쳐 하나금융지주 부회장과 외환은행장 등을 지냈다. 지난달부터 종합부동산 금융회사 코람코자산신탁 회장으로 재임 중이다.

임추위는 오는 19일 후보자들을 대상으로 면접을 진행하고 20일 최종 후보자 1명을 선정할 예정이다. 농협금융은 같은날 이사회를 열어 내정자를 확정하고, 다음주 주주총회에서 차기 회장을 선임할 계획이다.

임주형 기자 hermes@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