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해철·이재명, ‘혜경궁김씨’ 놓고 설전

입력 : ㅣ 수정 : 2018-04-17 17:2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예비후보인 전해철 의원과 이재명 전 성남시장이 고 노무현 전 대통령과 문재인 대통령 등을 비방한 트위터 계정, 이른바 ‘혜경궁김씨’ 논란을 놓고 설전을 벌였다.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예비후보인 전해철(왼쪽) 의원이 17일 열린 경선후보 토론회에서 이재명 전 성남시장에게 고 노무현 전 대통령과 문재인 대통령 등을 비방한 트위터 계정 논란에 대해 묻고 있다. 2018.4.17  SBS 화면 캡처

▲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예비후보인 전해철(왼쪽) 의원이 17일 열린 경선후보 토론회에서 이재명 전 성남시장에게 고 노무현 전 대통령과 문재인 대통령 등을 비방한 트위터 계정 논란에 대해 묻고 있다. 2018.4.17
SBS 화면 캡처

전 의원은 17일 오후 열린 민주당 경기도지사 후보자 토론회에서 트위터 계정 @hkkim에 대한 이 전 시장의 입장을 물었다.


전 의원은 “해당 계정은 나에 대한 모욕적인 비방은 물론 노 전 대통령과 문 대통령을 향해서도 심한 패륜적 발언을 했다”면서 “도저히 참을 수 없어 (이 전 시장에) 함께 수사 의뢰를 하자고 제안했는데 응하지 않아 단독으로 고발했다”고 말했다.

전 의원은 이어 “고발 이후에도 당원들이 문제제기를 해서 해당 계정이 이 후보 가족과 연관이 있다는 증거를 제시했다”면서 “이 후보도 피해자가 될 수 있으니 함께 고발하고 의혹을 해소하는 것이 어떻겠나”라고 물었다.

이 전 시장은 “이미 2번이나 공개적으로 입장을 표명한 문제”라고 받아쳤다. 그는 “전 후보도 변호사이고 인권운동과 시민운동도 했던 분인데, 제가 계정에 의한 법률상 피해자인가”라면서 “저도 계정의 내용에 동의할 수 없고 나쁘다고 생각하지만 정치적으로 나쁜 것과 법률적으로 문제 삼는 것은 다른 것이다. 오히려 공권력 남용일 수 있다”면서 고발할 수 없다고 말했다.

전 의원은 “형식적인 법률 논리로 의혹이 해소될 수 없다”고 맞섰다. 그는 “정보통신망법은 도용되거나 공개된 정보라도 정보를 훼손하면 위반으로 간주한다”면서 “지금 확인된 바에 다르면 이 후보 가족 중 한명의 아이디, 이메일, 전화번호가 도용된 것인데 피해자가 아니어서 고발하지 않겠다는 것은 본질을 흐리는 얘기”라고 꼬집었다.

이 전 시장은 “(전 의원이) 고발을 했으니 당연히 수사하고 밝혀질 것”이라면서 “경기 도민의 삶, 연간 1만 5000명이 자살하는 나라에서 더 나은 삶을 얘기해야 한다. 수사기관이 조속히 수사한다고 하니 기다려보시는 게 정답일 것”이라고 말했다.

오달란 기자 dalla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