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승연 회장 암병동 입원

입력 : ㅣ 수정 : 2018-04-17 17:1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이 감기 증세로 서울대병원에 입원한 것으로 17일 확인됐다. 김 회장은 지난 16일 서울대병원 암병동 특실에 입원, 건강이 크게 악화한 것 아니냐는 건강이상설이 돌았으나 단순한 감기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화 측은 “김 회장은 열이 나고 감기 증세가 있어 며칠간 입원 치료를 하는 중”이라며 “일반병동에 특실이 없어 암병동 특실에 임시로 입원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김 회장이 다른 VIP와 달리 일반병동 특실이 아닌 암병원 특실에 입원했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컨디션도 좋지 않은 상태라는 소식이 재계 안팎에 퍼져 우려를 낳았다.

백민경 기자 white@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