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기정 ‘백남기 유족 명예훼손’에 “공익 위한 표현” 주장

입력 : ㅣ 수정 : 2018-04-17 14:4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경찰의 물대포 직사살수로 사망한 고(故)백남기 씨의 유족을 SNS로 비방해 명예를 훼손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장기정 자유청년연합대표 측이 법정에서 “공공이익을 위한 표현이었다”며 혐의를 부인했다.
2017년 2월 27일 박영수 특검 자택 앞에서 야구방망이로 협박 발언을 쏟아낸 장기정 자유청년연합 대표. JTBC

▲ 2017년 2월 27일 박영수 특검 자택 앞에서 야구방망이로 협박 발언을 쏟아낸 장기정 자유청년연합 대표.
JTBC

서울중앙지방법원 형사11단독 김경진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17일 공판기일에서 장 대표 측 변호인은 “공소사실을 부인한다”며 이 같이 밝혔다.


장 대표 측 변호인은 “사실 적시 부분에 사실과 견해가 혼재됐더라도 공공이익을 위한 표현이었다”며 “당시 피해자 행태나 정황들로 봐서 사실로 보았다”며 허위사실 적시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도 부인했다.

장 대표는 백남기 농민이 숨지고 한 달쯤 지난 2016년 10월5일 자신의 SNS에 글을 올려 딸인 백민주화씨 등 유족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로 기소됐다.

장 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아버지는 중환자실에서 사경을 헤매고 있는데 딸이란 사람은 휴양을 목적으로 해외여행을 갔다”, “아버지가 적극적 치료를 받지 못하면 사망할 것을 알면서도 적극적 치료를 거부해 사망하게 했다”는 등의 글을 올렸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