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 최초 ‘컬러’ 테마 크루즈 항해 닻 올린다...8일 부산항 출항

입력 : ㅣ 수정 : 2018-04-17 14:2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패션쇼 ,뮤지컬 공연, K팝 공연 등 다양한 장르와 색깔이 어우러진 이색 크루즈 여행이 시작된다.

일명 색’(컬러)을 주제로 한 크루즈관광이다.

부산시와 솔트앤파트너스는 18일 오후 부산항국제여객터미널에서 아시아 최초의 컬러 테마 크루즈인 ‘CPP(Color Play Party) 크루즈 2018 부산’이 출항한다고 17일 밝혔다. 이 날 오후 4시 부산항을 출발해 3박 4일의 항해를 한 뒤 일본 도쿄에 도착한다.



‘CPP 크루즈 2018 부산’은 부산을 상징하는 컬러인 ‘씨 블루’(Sea Blue)를 테마로 컬러 패션쇼,음악공연,파티,장애 어린이 돕기 기부 경매,컬러 팝업 갤러리 등의 다양한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한국관광공사,부산관광공사,부산항만공사,현대아산 등이 국내외 크루즈관광 수요를 창출하고 한국의 문화 콘텐츠수출을 활성화하고자 마련했다.

출항에 앞서 이날 오후 2시 10분 부산항국제여객터미널 2층에서는 ‘출항을 기념하는 컬러카펫 행사가 열린다.
 이탈리아 선적인 코스타 네오로만티카는  총 톤수가 5만 5150t으로 평균 속도는 18.5노트이며 높이는 13층 에 달한다.객실 789개와 최대 1800명 탑승이 가능하며 승무원수는 622명이다.2012년 3월 취항했다.<부산시 재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이탈리아 선적인 코스타 네오로만티카는 총 톤수가 5만 5150t으로 평균 속도는 18.5노트이며 높이는 13층 에 달한다.객실 789개와 최대 1800명 탑승이 가능하며 승무원수는 622명이다.2012년 3월 취항했다.<부산시 재공>

한국의 K팝 그룹 비투비,배우 김소은,리키 김 가족,모델 심소영,패션디자이너 카티아 조와 일본,중국,대만,필리핀 등의 유명 스타들이 대거 참석한다.

이들은 컬러카펫에서 아시아 트렌드 스타 시상과 포토월 행사를 한 뒤 CPP 크루즈 여행을 함께한다.

아시아 트렌드 스타들은 1500여명의 승객들과 함께 CPP 컬러에 맞춰 옷을 입고 선상에서 행해지는 다양한 문화 콘텐츠에 참여한다.

메인모델인 비투비 육성재,심소영과 YG케이플러스 탑모델 20명이 참여하는 카티아 조 25주년 패션쇼와 비투비공연,뮤지컬배우 류승주,이탈리아 테너 및 브로드웨이 뮤지컬 공연 등도 펼쳐진다.

이번 컬러테마크루즈 여행은 출항 전부터 소셜미디어를 통해 국내는 물론 중국,대만,인도네시아,일본,필리핀 등 아시아와 멕시코에 널리 알려져 관심을 끌고 있다.

이탈리아 선적인 코스타 네오로만티카는 총 톤수가 5만 5150t으로 평균 속도는 18.5노트이며 높이는 13층 에 달한다.객실 789개와 최대 1800명 탑승이 가능하며 승무원수는 622명이다.2012년 3월 취항했다.

부산시 관계자는 “이번 테마 크루즈 운항을 시작으로 한류,K팝,패션 등 문화 콘텐츠와 결합한 크루즈관광 상품을 계속 개발하는 한편 크루즈관광산업과 지역의 신발·섬유·패션 산업의 연계 발전 방안을 모색하겠다”고 말했다.

부산김정한 기자 jh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