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산 추락사고 1명 사망…폐쇄된 곳 암벽 타다가 추락

입력 : ㅣ 수정 : 2018-04-17 14:2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북한산 추락사고로 1명이 숨지고 1명이 다쳤다.
북한산 추락사고 구조 훈련 북한산 경찰산악구조대원들의 추락사고 구조 훈련  서울신문

▲ 북한산 추락사고 구조 훈련
북한산 경찰산악구조대원들의 추락사고 구조 훈련
서울신문

16일 오후 1시 10분쯤 서울 종로구 북한산 금선사 인근 수인암장에서 암벽을 타고 내려오던 이모(59)씨가 10m 아래로 추락해 숨졌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이씨는 의식이 없는 상태로 소방헬기에 실려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결국 숨졌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이씨가 사고를 당한 곳은 폐쇄된 암벽등반장이었다. 일행과 함께 이곳에 들어가 암벽을 타던 이씨는 안전장치에 줄을 매달고 암벽을 탔다. 그러나 안전장치는 낡은 상태였고, 이 장치가 부서지면서 이씨는 아래로 추락했다.

이씨가 추락하면서 아래 있던 배모(64)씨를 덮쳐 배씨도 다쳤다.

소방당국 관계자는 “사고가 난 암벽장은 정식 코스가 아니라 현재 폐쇄된 곳”이라면서 “바위에 고정된 일부 장비가 빠지면서 사고가 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사고 당시 이씨와 함께 있던 목격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할 계획이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하프마라톤대회 배너
    나의 공직생활 에세이 공모 배너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