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뛰는 놈 위에 나는 놈’ 피싱 조직원 등친 일당 검거

입력 : ㅣ 수정 : 2018-04-17 11:3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처벌 두려워 신고 못할 줄 알았다” 8차례 520만원 갈취
보이스피싱 조직원에게 접근해 피해자인 것처럼 행세하면서 돈을 뜯은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경기 용인동부경찰서는 17일 공동공갈 등의 혐의로 김모(28) 씨 등 3명을 구속했다.

경찰에 따르면 김씨 등은 지난달 7일부터 같은 달 12일까지 해외 보이스피싱 조직에 소속된 국내 인출책이자 대포카드 모집책인 정모(20)씨 등 6명을 협박해 8차례에 걸쳐 520만원을 뜯어 낸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정씨 등이 소속된 보이스피싱 조직이 불특정 다수에게 보낸 대포카드 모집 관련 문자메시지를 받고 연락을 해 카드를 제공할 것처럼 속였다. 이어 아무것도 모르고 나타난 정씨 등에게 보이스피싱 사기 피해자인 것 처럼 행세 하면서 돈을 뜯었다. 경찰은 앞서 사기 혐의로 정씨 등을 붙잡아 조사하는 과정에서 이런 사실을 파악해 김씨 등을 검거했다. 경찰은 지난 한 달간 보이스피싱 사기 피해자 7명이 입금한 2100만 원을 가로챈 정씨 등도 범죄 사실을 확인해 모두 구속했다.

김씨 등은 경찰조사에서 “보이스피싱 조직에 소속된 정씨 등이 처벌이 두려워 신고하지 못할 것으로 생각하고 돈을 뜯었다”고 진술했다.

한상봉 기자 hsb@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