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 중국인 입국자 사드 이후 첫 40만 회복

입력 : ㅣ 수정 : 2018-04-17 11:1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중국인 입국자 수가 지난달 40만명대를 회복하는 등 1년 만에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
17일 법무부가 발표한 ‘3월 외국인 입국·체류 동향’ 자료에 따르면 지난 3월 중국인 입국자는 42만7618명으로 전월(36만 7017명) 보다 16.5%(6만 601명) 증가했다.


지난해 3월 (37만 8503명)과 비교하면 13.0%(4만9천115명) 증가한 규모다.

월간 기준으로 중국인 입국자가 40만명을 넘어선 것은 작년 2월 이후 1년 1개월 만이다.

중국인 입국자는 지난해 초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사태가 불거진 이후 급감했다가 최근 들어 회복세를 보이는 추세다.

법무부는 “지난해 3월부터 시작된 사드 여파 이후 중국인 월간 입국자가 최초로 40만 명을 넘어서 회복세를 나타냈다”라고 설명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