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정상회담 전문가 자문단과 차담회

입력 : ㅣ 수정 : 2018-04-17 10:4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역사적인 남북 정상회담을 열흘 앞두고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오후 청와대 경내에서 전문가 자문단과 간담회를 갖는다.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오후 청와대에서 남북정상회담 원로자문단과 오찬을 함께하기에 앞서 환담하고 있다. 2018. 04. 12 안주영 기자 jya@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오후 청와대에서 남북정상회담 원로자문단과 오찬을 함께하기에 앞서 환담하고 있다. 2018. 04. 12 안주영 기자 jya@seoul.co.kr

앞서 남북정상회담 준비위원회는 임동원 한반도평화포럼 명예이사장 등 원로 자문단 21명과 고유환 동국대학교 교수 등 전문가 자문단 25명을 확정, 발표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12일 김대중·노무현 정부에서 1·2차 남북 정상회담을 이끈 원로 자문단을 청와대로 초청해 오찬간담회를 갖고, 이들의 경험담 등 구체적인 조언을 청취했다.

임동원 원로자문단 좌장은 이 자리에서 “지난 2000년 6·15의 경험으로 미뤄봤을 때 정상회담 전의 예비회담은 꼭 필요하다”며 “합의문을 초안을 예비회담 때 북에 미리 전달했더니 북으로부터 회담에 대한 이해도가 높아졌다는 말을 들었다”고 소개하기도 했다.

이에 이날도 전문가 자문단에게 의제와 전략 등에 대한 의견을 듣고, 함께 논의할 것으로 관측된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