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각 장애인은 ‘패피’ 되지 말란 법 있나요”

입력 : ㅣ 수정 : 2018-04-17 01:0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점자 양말’ 제작·출시한 조성희 이노션 BM 그룹장
“우리도 예쁜 옷을 입고 싶어요.”

광고회사 이노션의 ‘점자 양말’ 캠페인 책임자인 조성희(45) 비즈니스매니저(BM) 그룹장은 16일 서울신문과의 인터뷰에서 “국립서울맹학교에서 학생들을 인터뷰하던 중 시각장애인도 패션에 관심이 많다는 걸 알게 됐다”면서 “그동안 우리가 얼마나 큰 편견을 갖고 있었는지 깨달았다”고 털어놓았다.
조성희 이노션 비즈니스매니저(BM) 그룹장이 16일 색상 정보가 점자로 표기된 양말을 들어 보이고 있다.  이노션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조성희 이노션 비즈니스매니저(BM) 그룹장이 16일 색상 정보가 점자로 표기된 양말을 들어 보이고 있다.
이노션 제공

조 그룹장은 시각장애인들을 인터뷰한 영상(https://youtu.be/-6LaMzkNoW0)을 이날 유튜브에 공개했다. 발바닥 면에 색상과 코디 정보를 점자로 넣은 양말도 판매에 들어갔다. 수익금의 10%는 서울맹학교에 기부한다.


이 캠페인은 조 그룹장의 ‘사소한’ 관심에서 시작됐다. 그는 “같은 아파트에 시작장애인 여성이 있는데 늘 옷을 너무 예쁘게 입더라”면서 “‘저 친구는 보이지 않을 텐데 어쩜 저렇게 예쁘게 입을까’, ‘옷을 고르고 입을 때 얼마나 불편할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그 무렵 조 그룹장은 사회에 도움이 될 캠페인을 팀원들과 찾고 있던 참이었다. 순간 이거다 싶었던 그는 서울맹학교에서 학생들의 이야기를 직접 들어보기로 했다. 시각장애인 패션의 ‘사각지대’가 양말이란 것을 알게 된 것도 그래서였다. “옷은 재질이 다양해 만져보고 구별하기가 비교적 쉽지만 양말은 유일하게 짝을 맞춰야 하는 것이면서 질감이 비슷해 구별이 쉽지 않다고 하더라구요. 시각장애인 엄마가 아이 양말을 짝짝이로 신겨주는 경우도 많다는 얘기를 듣고 너무 안타까웠습니다.”

조 그룹장은 “시각장애인들도 비장애인과 똑같이 사회생활을 하고 ‘티·피·오’(의상의 시간·장소·상황, time·place·occasion)가 있다는 걸 우리가 너무 모르고 있었다”고 말했다. 그래서 이번 캠페인은 단순히 시각장애인 편의와 기부에 머무르지 않고 비장애인들의 인식 전환에 의미를 두고 있다.

이노션은 패션양말 브랜드인 ‘아이헤이트먼데이’와 함께 7개들이 양말 세트를 만들었다. 바닥엔 ‘무난 단정 그레이’, ‘활기 충전 그린’ 등 유머를 곁들인 색깔 정보를 점자로 넣었다. 함께 포장된 라벨에는 ‘오늘 뭐 신을까 고민될 때는 무난한 회색 양말이 최고’라는 문구도 점자도 곁들였다.

조 그룹장은 “시제품은 엉망진창이었다”고 돌아봤다. “점자 크기도 읽기 좋게 맞춰야 했고, 잘 떨어지지 않게 만들기 위해 미끄럼 방지 목장갑을 만드는 업체도 찾아다녔다”면서 “그 뒤 서울맹학교에서 ‘이거 어때?’ 하며 양말을 줘 봤더니 다들 까르르 하면서 좋아하더라”고 환하게 웃었다.

점자 양말 세트는 오는 30일까지 온라인 편집숍 ‘29cm’에서 4만 7000원에 구입할 수 있다. 점자 바닥 면은 미끄럼 방지용으로도 좋다며 웃는 조 그룹장은 “앞으로 아기용, 신사용 양말, 다른 의류로도 캠페인을 확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민석 기자 shiho@seoul.co.kr
2018-04-17 2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