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카페] AI·사람 ‘입사지원서 채점’ 오차는?

입력 : ㅣ 수정 : 2018-04-17 01:3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3초 vs 3분 30초’

인공지능(AI) 심사관과 사람 심사관이 입사지원서 1장을 심사하는 데 걸리는 시간입니다. 채용대행업체 스카우트는 고객사 채용 과정에 AI 프로그램 ‘에이브릴HR’을 도입한다고 16일 밝혔습니다. ‘에이브릴HR’은 SK㈜ C&C가 개발한 채용 도우미입니다. “가장 품이 많이 드는 자기소개서 채점시간을 기존 대비 70분의1로 줄였다”는 게 SK C&C 측의 설명입니다. 1만명의 서류를 전부 훑어보려면 인사 담당자 10명이 하루 8시간씩 1주일을 꼬박 들여다 봐야 하는데 AI는 8시간 19분이면 ‘가뿐히’ 해결한다는 것이지요. C&C는 올 1월 그룹 계열사인 SK하이닉스를 대상으로 시범 테스트를 마쳤습니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서류 1장 심사 시간 3초 vs 3분 30초

미국 IBM, 영국 유니레버, 일본 소프트뱅크 등 글로벌 기업은 이미 AI를 사원 채용에 적극 활용하는 단계입니다. 소프트뱅크는 머신러닝(기계학습)으로 기업이 원하는 인재상 정보를 축적한 AI가 지원서를 추려냅니다. IBM은 한발 더 나아가 1차 면접에까지 AI가 진출했습니다. 롯데, 한국방송통신전파진흥원 등 국내 기업도 최근 AI 서류 심사관을 도입했습니다.

●평가점수 오차범위 15% 이내 불과

AI와 사람 면접관의 ‘보는 눈’은 얼마나 차이 날까요. C&C 측은 “에이브릴과 인사 담당자의 평가점수 오차범위가 15% 이내”라고 밝혔습니다. 면접단이 지원자 1명에게 80점에서 95점까지 서류 점수를 줬다면, 에이브릴도 이 범위 안에서 점수를 매겼다는 것이지요. 다시말해 사람이 채점할 때나, AI가 채점할 때나 별반 차이가 없다는 얘기입니다.

김경환 SK C&C 디지털추진2본부장은 “그래도 인성, 잠재력을 더 잘 판단하는 것은 사람”이라면서 “AI는 좀 더 객관적이고 효율적으로 걸러낼 수 있도록 돕는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합니다. 최근 취업 준비생들의 가슴을 멍들게 했던 채용비리 관행도 AI 심사관 앞에선 꼼짝 못할 날이 오지 않을까 한 자락 기대를 걸어 봅니다.

이재연 기자 oscal@seoul.co.kr
2018-04-17 2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하프마라톤대회 배너
    나의 공직생활 에세이 공모 배너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