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작업환경보고서 ‘국가핵심기술’ 결론 못내

입력 : ㅣ 수정 : 2018-04-17 01:4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산업부 주중 추가 심의하기로…“사안 중요 보고서 낱낱이 검토”
산업통상자원부가 16일 삼성전자 반도체 공장의 작업환경 측정 결과 보고서에 국가 핵심 기술에 해당하는 내용이 있는지 심의했지만 결론을 내리지 못했다. 산업부는 가급적 이번 주 내에 산업기술보호위원회 산하 반도체전문위원회 2차 회의를 열어 심의를 마무리할 방침이다.

산업부는 이날 “논의 결과 사업장별, 연도별 작업환경 측정 결과 보고서를 보다 구체적이고 심도 있게 검토하기 위해 조속한 시일 내에 위원회를 추가 개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보고서 공개를 둘러싸고 노동자 안전 및 국민의 알권리, 산업기술 유출 가능성 등이 충돌하는 상황에서 정부의 고심이 깊어지고 있는 것이다.

이날 회의는 2시간 이상 진행됐다. 삼성전자는 온양뿐 아니라 기흥, 화성, 평택의 반도체 공장에서 지난 수년간 작성된 보고서를 제출했다. 산업부와 국가정보원 등 정부 위원 2명과 반도체 관련 학계, 연구기관, 협회 등 민간위원 13명으로 구성된 위원들은 보고서에 30나노 이하급 D램 등 반도체 분야 7개 국가 핵심 기술이 포함됐는지 검토했다. 산업부 관계자는 “논의해 보니 사안이 중요해 보고서를 낱낱이 검토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산업부는 지난 13일 삼성디스플레이가 신청한 충남 탕정 액정표시장치(LCD) 패널 공장의 보고서에 대해서도 디스플레이전문위원회에서 국가 핵심 기술 여부를 판정할 방침이다.

조심스럽게 결과를 기다리는 삼성전자는 보고서 전체 공개만큼은 막아야 한다는 입장이다. 삼성 관계자는 “업계 지식이 있는 사람이라면 보고서 내용 중 화학물질 이름, 농도만 봐도 핵심 내용을 유추·파악할 수 있다”면서 “탕정 LCD 패널 공장의 라인 배치도, 특정 화학물질 품명 및 사용량 등이 외부에 공개되면 피해가 걷잡을 수 없이 커질 수 있다”고 주장했다.

장은석 기자 esjang@seoul.co.kr

이재연 기자 oscal@seoul.co.kr
2018-04-17 1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하프마라톤대회 배너
    나의 공직생활 에세이 공모 배너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