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커버그 연봉 1달러?

입력 : ㅣ 수정 : 2018-04-17 01:5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FT “경호·전용기에 95억원 써”
연봉 1달러만 받는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최고경영자(CEO)가 지난해 개인 경호와 전용기 사용 등의 비용으로 수백만 달러를 지출했다고 파이낸셜타임스(FT) 등이 1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페북이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에 제출한 회계 자료에 따르면 저커버그가 지난해 회사에서 받은 연봉 외 보상금은 전년보다 53%나 증가한 890만 달러(약 95억 6000만원)에 이른다.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최고경영자(CEO) 로이터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최고경영자(CEO)
로이터 연합뉴스

이 중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한 부분은 저커버그의 ‘새해 도전 과제’다. 그는 지난해 초 더 많은 사람이 어떻게 살고, 일하고, 미래에 대해 생각하는지 알기 위해 50개주 방문 여행을 떠나겠다고 발표했다. 미국 알래스카주부터 루이지애나주까지 남북을 횡단할 계획이며, “내 일에서 벗어나 성장하기 위한 개인적 도전”이라고 설명했다.


페북은 이 개인적 도전에 보안·경호비용과 전용기 이용료를 모두 댔다. 그 돈만 880만 달러다. 캘리포니아주 팰로앨토와 샌프란시스코에 있는 집 보안 비용을 포함한 경호비용이 730만 달러, 전용기 비용이 150만달러였다. 경호비용은 전년보다 52%나 더 늘어났고, 전용기 비용은 무려 75% 증가했다. 660억 달러 규모의 페북 지분을 소유하고 있는 저커버그 CEO는 연봉 1달러(약 1074원)를 받고 일한다. 2013년 애플의 창업자 스티브 잡스를 따라 보너스와 스톡옵션(주식매수청구권) 없이 단돈 1달러만 받겠다고 선언하면서 ‘노블레스 오블리주’의 상징으로 떠올랐다. 그러나 8700만명의 페북 사용자의 정보 유출로 창사 이후 최대 위기를 맞은 상황에서 일반 직원 보상금의 37배에 이르는 거액의 경호비용으로 또 다른 논란의 대상이 됐다.

김규환 선임기자 khkim@seoul.co.kr
2018-04-17 1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