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루킹’이 인사청탁 했다는 변호사 “사전 상의 없었다”

입력 : ㅣ 수정 : 2018-04-17 17:5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지방경찰청은 16일 네이버 댓글 조작 사건 중간수사 브리핑을 통해 댓글 여론조작 사건의 핵심 인물인 김모씨(49·필명 ‘드루킹’)가 자신의 카페 회원을 일본 오사카 총영사관과 청와대 행정관으로 인사청탁을 했다는 내용을 대화방에 올린 것으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드루킹 페이스북

▲ 드루킹 페이스북

청탁 대상자로 지목된 대형 법률로펌 소속 A변호사 측은 김씨와는 개인적 법률자문을 해주던 사이에 불과하며 인사청탁과 관련한 어떠한 사전 상의도 없었다고 의혹을 부인했다.


김씨는 문재인 대통령 지지활동을 한 대가로 김 의원에게 오사카 총영사직을 요구하며 자신의 지인이자 ‘일본통’으로 알려진 법무법인 광장 소속 A변호사를 추천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씨의 인사청탁 대상자로 지목된 A변호사가 속한 로펌은 이날 “A변호사는 2009년쯤부터 드루킹과는 인터넷 카페에서 만나 회원인 다른 변호사들과 함께 개인적 법률문제 등과 관련해 질문이 있으면 답변을 해주던 사이에 불과하다”고 해명했다.

이어 “오사카 총영사 추천과 관련해 전혀 사전에 상의한 적이 없었다는 점을 분명히 밝힌다”고 강조했다.

김씨는 이같은 대화내용을 자신들의 대화방에 공유했을 뿐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에게 직접 보내지는 않았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김씨는 인사청탁이 받아들여지지 않자 김 의원의 보좌관에게 협박성 메시지를 올해 보낸 것으로 조사됐다. 김씨는 김 의원에게도 협박 뉘앙스를 담은 메시지를 보냈으나, 김 의원은 이 메시지를 읽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