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포토] ‘우리도 그래서 망했다’

입력 : ㅣ 수정 : 2018-04-16 14:5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우리도 그래서 망했다’
자유한국당 “우리도 그래서 망했다”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가 16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8.4.16.  이종원 선임기자 jongwon@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자유한국당 “우리도 그래서 망했다”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가 16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8.4.16.
이종원 선임기자 jongwon@seoul.co.kr

국회 본관 2층의 228호 회의실을 새로 단장한 자유한국당이 16일 ‘절대 권력은 절대 부패한다. 우리도 그래서 망했다’는 배경막을 내걸었다.

최근 불거진 ‘민주당원 드루킹 댓글 조작 의혹’ 사건을 겨냥한 문구다.

자유한국당 측은 반성과 함께 문재인 정부에 대한 경고의 메시지를 담은 문구라고 설명했다.

김성태 원내대표는 이날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경찰이 이미 3주 전 김모씨 등 3명을 구속했으면서 뒤늦게(지난 13일) 발표한 이유는 무엇인가”라고 지적하며 “이 사건은 집권당 핵심 의원이 연루된 의혹이 구체적으로 제기된 만큼 한점 의혹 없이 그 진상이 명백하게 밝혀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종원 선임기자 jongwo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