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마산 터널 사고로 노동자 사망…H빔 깔려 사고

입력 : ㅣ 수정 : 2018-04-16 13:5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부산 천마산 터널 공사 현장에서 철골 해체 작업 중 노동자가 H빔에 깔려 숨졌다.
천마산 터널 사고 H빔 떨어져 노동자 사망

▲ 천마산 터널 사고 H빔 떨어져 노동자 사망

15일 오전 10시 35분 부산 사하구 감천동 천마산터널 공사 현장에서 철골 해체 작업을 하던 A(65)씨가 H빔에 깔려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끝내 숨을 거뒀다.

경찰에 따르면 A씨를 덮친 H빔은 길이 13m, 무게 1.3t에 달했다.

경찰은 1.7m 높이의 구조물 위에서 H빔을 자르던 작업자들이 아래에서 작업하던 A씨를 미처 보지 못해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절단 작업자 B(45)를 업무상 과실치사 혐의로 불구속 입건할 예정이다.

또 작업 관리자 등을 상대로 안전 관리 부실 여부를 조사할 방침이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생명공학캠프 배너
    2018러시아월드컵
    커버댄스페스티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