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루킹 “건드는 놈들, 진영 안 가리고 피똥싸게 해주겠다”

입력 : ㅣ 수정 : 2018-04-17 18:0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댓글 조작 의혹으로 구속된 더불어민주당 당원 김모(49·닉네임 드루킹)씨가 대선 이후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에게 청와대 행정관 자리를 요구했다가 거절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김씨는 김경수 의원에게 자신의 지인을 일본 오사카 총영사로 보내달라고 요구하기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드루킹 민주당원 댓글 조작 의혹

▲ 드루킹 민주당원 댓글 조작 의혹

국민일보는 사정당국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김씨가 김경수 의원에게 청와대 핵심 요직으로 꼽히는 수석실 행정관 자리에 지인을 추천했던 것으로 안다”면서 “김경수 의원이 이를 거절하자 김씨가 비판적인 입장을 취한 것 같다”고 16일 보도했다.

앞서 김경수 의원은 14일 밤 기자회견을 열어 “선거가 끝난 뒤 드루킹이라는 분이 인사와 관련해 무리한 요구를 해왔다”면서 “청탁이 뜻대로 받아들여지지 않자 상당한 불만을 품은 것으로 느낄 수 있었다”고 말했다.

김씨는 지난 대선 기간 문재인 캠프에 자신이 운영하는 ‘경제적공진화모임’(경공모) 회원들을 내세워 자신의 영향력과 기여도를 적극적으로 알리려고 애쓴 것으로 전해진다. 또 대선 이후에도 계속해서 여권 핵심 인사들과 접촉하려 했던 정황도 여럿 드러나고 있다.

김씨는 대선 직후인 지난해 6월 21일 자신의 트위터에 “새 정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누다보면 광화문이라는 표현이 많이 나온다. 문 대통령은 광화문 대통령”이라는 글을 올렸다. 문재인 정부 인사들과 직접적으로 교류하고 있다고 드러내고 과시하려는 의도가 느껴지는 대목이다.

그러나 지난해 7월 18일에는 “이제부터 드루킹을 건드는 놈들, 진영을 가리지 않게 피똥싸게 해주겠다. 점잖게 대하니까 호구로 안다”면서 분노하는 글을 올리기도 했다.

김씨는 지난 1월 서울의 한 대학에서 열린 경공모 강연에 안희정 전 충남지사를 초청하는 능력을 과시하기도 했다. 유시민 작가에게는 SNS로 강연을 요청하기도 했다.

1월에 현재 경기지사 후보로 경선에 참여하고 있는 전해철 의원에 대한 지지 의사를 공개적으로 밝히기도 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