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주택 1만 1387가구, 오늘부터 청약 접수

입력 : ㅣ 수정 : 2018-04-15 18:2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만 19~39세·혼인 7년 내 부부…청약 가능 지역 전국으로 확대
전국 18개 단지에서 행복주택 1만 1000가구가 공급된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경기 양주 옥정과 오산 세교2지구 등 전국 18곳에 들어서는 행복주택 1만 1387가구를 대상으로 16일부터 청약 신청을 받는다고 15일 밝혔다.


행복주택은 주변 시세보다 임대료가 60∼80% 저렴하고 대학생과 신혼부부 등 입주민 특성에 따른 맞춤형 주민공동시설이 마련되는 게 장점이다.

이번 모집부터는 입주자격이 종전보다 확대돼 만19~39세의 청년이거나 혼인 기간 7년 이내인 신혼부부도 소득과 자산 기준을 충족하면 청약할 수 있다.

또 올해부터는 청약 가능 지역을 전국으로 확대했다. 1순위는 해당 주택 건설 지역 및 연접 지역 거주자, 2순위는 광역권 지역 거주자, 3순위는 1·2순위 외 지역 거주자다.

보증금은 최저 949만 9000원에서 최대 6240만원, 임대료는 월 5만 2000원부터 27만 5000원으로 책정됐다.

거주 기간은 대학생·청년은 6년, 신혼부부는 자녀 수에 따라 6∼10년, 고령자 주거급여 수급자는 20년까지 거주할 수 있다. LH청약센터 홈페이지(apply.lh.or.kr)에서 접수한다.

류찬희 선임기자 chani@seoul.co.kr
2018-04-16 1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