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상가 분양가 3.3㎡당 3306만원 ‘역대 최고’

입력 : ㅣ 수정 : 2018-04-15 18:2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올해 1분기에 공급된 상가의 평균 분양가가 3.3㎡당 3300만원을 넘으며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부동산114가 1분기 공급된 상가 53곳을 조사한 3.3㎡당 평균 분양가는 3306만원으로, 2001년 조사 이래 가장 높았다. 지난해 1분기와 비교하면 22%가량 올랐다.


1분기 상가 분양가 상승은 상가 입지가 빼어났기 때문이다. 서울 강남구 논현동과 강서구 마곡동 등 7개 상가는 3.3㎡당 평균 4385만원에 분양됐다. 분양가가 상대적으로 싼 한국토지주택공사(LH)의 아파트 단지 내 상가는 공급 물량이 감소했다. 경기 남양주 다산신도시와 하남 미사, 화성 동탄2신도시 등에서 29개 상가가 3.3㎡당 평균 3281만원에 분양됐다. 지역별로는 수도권이 70%에 달했고 지방은 30%에 그쳤다.

김민영 부동산114 선임연구위원은 “수익형 부동산에 대한 대출 규제(RTI)가 시행되면서 투자수요가 감소할 것으로 예상한다”며 “다만 주택 규제로 대체 투자처가 마땅치 않고 안정적인 임대 수입을 원하는 수요가 여전해 우량 상가의 인기는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류찬희 선임기자 chani@seoul.co.kr
2018-04-16 1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