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AI 스피커’ 이르면 상반기 상륙

입력 : ㅣ 수정 : 2018-04-15 23:1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구글홈’ ‘구글홈 미니’ 전파 인증
국내 고객 유인 서비스·기술 관심
‘열린 플랫폼’으로 단점 극복할 듯
국내 시장 4개업체 변화 불가피

글로벌 포털 기업 구글의 인공지능(AI) 스피커 ‘구글홈’이 이르면 올 상반기에 국내 정식 상륙한다. KT와 SK텔레콤, 네이버, 카카오 등 통신사, 포털 기업 4개사가 분할하고 있던 국내 시장에도 변화가 불가피할 전망이다.
‘구글홈’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구글홈’

15일 업계에 따르면 구글코리아는 이달 6일과 10일 각각 구글홈과 ‘구글홈 미니’의 전파인증을 받았다.

전파인증은 스마트폰이나 태블릿PC, 드론 등 무선기기 등을 제조·판매하기 전 적합성을 평가하는 제도다. 스마트폰은 전파인증을 받으면 대개 한 달 이내에 출시된다. 구글코리아는 “정해진 건 없다”고 선을 그었지만, 출시 시기는 이르면 상반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

아마존 ‘에코’와 함께 미국 시장 ‘빅2’인 구글홈의 국내 진출을 업계는 예의주시하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2020년 AI 스피커 보유 가구 수는 국내 전체 가구의 71%선까지 확대될 전망”이라면서 “한국 시장의 성장 가능성에 구글이 베팅하는 모습”이라고 말했다.

지난달 기준 국내 누적 판매 대수는 150여만대 수준이다. KT ‘기가지니’ 약 70만대, SK텔레콤 ‘누구’ 약 50만대, 카카오 ‘카카오미니’ 약 10만대다. 네이버는 ‘프렌즈, 웨이브’의 판매대수를 공개하지 않았다.

구글홈의 최대 강점은 대화가 가능하다는 점이다. 실제 사람과 대화하듯이 다음 질문을 예상해 대화를 이어 나가는 능력이 있다. 구글이 ‘열린 플랫폼’으로 국내 후발 주자의 핸디캡을 넘으리라는 관측도 나온다.

앞서 지난해 10월 구글이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에 내놓은 구글 어시스턴트 한글판에서 멜론, 지니뮤직, 벅스 등 국내 음원 주요 업체와 모두 제휴한 게 그 사례다.

하지만 업계 일각에선 한국 시장이 그리 만만하지 않다는 의견도 나온다. 정보통신기술(ICT) 업체도 만만치 않은 데다 한국어라는 장벽을 뚫기가 생각보다 어렵기 때문이다. KT 관계자는 “TV, 가전 등 스마트홈 연동과 쇼핑, 음악 스트리밍, 금융정보, 택배 서비스 등 서비스 연계 쪽에서는 국내 업체들을 만회하기가 쉽지 않을 것”이라면서 “주어가 생략되는 경우가 많고 조사가 다양하다는 점에서 한국어를 제대로 이해하는 일도 시간이 걸릴 것”이라고 말했다. 이용자들이 어떤 데이터를 쓰는지 빅데이터 구축이 중요한데, ‘한국형 데이터’ 측면에서는 국내 포털, 통신사들이 비교우위일 것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국내 업체들은 ‘한국형 서비스’로 맞대응할 태세다. 카카오는 카카오톡 읽어주기 등 커뮤니케이션 기능을, 네이버는 AI 엔진 ‘클로바’에 음성통화 기능을 곧 추가할 계획이다. 기가지니는 K쇼핑에서 음성으로 상품 검색부터 결제까지 할 수 있는 기능이 더해졌다. SK텔레콤도 인터넷전화, 쇼핑 기능을 강화한다.

이재연 기자 oscal@seoul.co.kr
2018-04-16 1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