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론에 물러선 의협… 남북회담일 휴진 철회

입력 : ㅣ 수정 : 2018-04-15 22:5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문재인케어 강행 땐 다시 추진”
‘문재인 케어’(건강보험 보장성 강화 정책) 도입을 막고자 남북 정상회담이 열리는 오는 27일 집단휴진에 나서려던 대한의사협회가 국민 여론을 감안해 이를 철회하기로 했다.

최대집 회장 당선인과 16개 시도의사회장단은 성명서를 통해 “27일 개최되는 남북 정상회담이 국가적으로 중차대한 일이라는 점을 고려해 집단휴진을 유보하기로 했다”고 16일 밝혔다. 지난 9일까지만 해도 휴진을 강행하겠다는 입장을 내놓은 것에서 한 발 물러섰다.

대신 오는 23일부터 다음달 11일 사이에 정부와 여당이 의협 대표단과 만나 적극적인 대화에 나서 달라고 촉구했다. 의협은 보건복지부와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 김태년 정책위 의장에게 ‘비급여의 전면 급여화 및 예비급여’와 ‘현행 상복부 초음파 급여’, ‘국민건강보험공단과 건강보험심사평가원 개선’ 등 안건을 논의하자고 제안했다.

최 당선인은 “(정부가) 대화 제의를 무시하거나 진정성 있는 논의에 나서지 않으면 다시 집단휴진에 나서겠다”면서 “정부와 여당이 일방적으로 문재인 케어를 강행한다면 국민건강권 수호를 위해 대국민·대회원 홍보 및 파업 등 모든 수단을 동원하겠다”고 말했다.

민나리 기자 mnin1082@seoul.co.kr
2018-04-16 1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